;

현대차, 美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 추진

로이터 "주 정부와 협의중"…현대차 "확정된 바 없다"
  • 등록 2022-05-09 오후 10:07:33

    수정 2022-05-09 오후 10:07:33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가 미국 조지아주(州)에 전기자동차 전용 생산 공장을 새롭게 짓기 위해 주 당국과 협의하는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대자동차 미국 앨라배마 생산공장. (사진=현대차 북미권역본부)
로이터통신은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공장을 새롭게 짓기 위해 조단위 자금을 투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달러(약 9조45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대차가 이중 상당 부분의 자금을 전기차 전용 공장에 투자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차는 최근 미국 앨라배마주에 첫 전기차 전용 생산기지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앨라배마에 새롭게 공장을 짓는 대신 기존 앨라배마 생산공장에 3억달러(약 370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앨라배마 생산공장에서 GV70 전동화(EV) 차량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 하이브리드를 생산할 계획이다. GV70 EV는 오는 12월,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오는 10월부터 각각 생산에 돌입한다. 현대차가 미국 현지에서 친환경차를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이 올해 미국 현지에서 GV70 EV 등 최신 전기차 7종 출시 전략을 세운 만큼 차량 생산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로이터는 조지아에 새 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와 기아(000270)가 미국 시장을 겨냥해 전용 전기차이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이오닉7과 EV9을 출시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차 측은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