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또다른 집처럼" 車실내 공간 개념 바꾼 '아이오닉 5'

편안한 거주 공간으로서 '자동차' 제시
유니버셜 아일랜드·칵핏 슬림화로 공간 확장
친환경 소재 사용…현대차 전체로 확대 예정
  • 등록 2021-02-23 오후 4:00:00

    수정 2021-02-23 오후 4:00:00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현대자동차(005380)의 ‘아이오닉 5’가 자동차 공간에 대한 기존 개념을 변화시킨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하면서다. E-GMP를 적용한 아이오닉 5는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 등을 구성할 수 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혁신적인 실내공간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소개하게 돼 영광”이라며 “아이오닉 5로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원해 전기차에 대한 고객 경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현대자동차가 23일 아이오닉 5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전용 플랫폼이 실내공간 혁신…“가구 인테리어처럼”

현대차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순수전기차인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이 직접 아이오닉 5의 실내를 소개했다. 이 전무는 “현대차는 편안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라는 테마를 반영해 생활과 이동의 경계를 허무는 혁신적인 공간을 선보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오닉 5의 실내 설계는 E-GMP가 적용돼 보다 다양한 시도가 가능했다. 플랫 플로어와 3m에 달하는 긴 축간거리가 넉넉한 공간을 확보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아이오닉 5의 실내 공간에선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가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내연기관의 센터 콘솔 자리에 위치한 유니버셜 아일랜드는 고정돼 있지 않고 최대 140mm 후방 이동이 가능해 2열 승객까지 활용할 수 있다. 15W 수준의 고속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고, 위 아래로 나뉜 트레이 구조를 갖췄으며 하단 트레이의 경우 노트북이나 핸드백 같은 수화물을 수납할 수 있다.

공간 활용도를 높여주는 실내 디자인과 넉넉한 적재 공간이 돋보인다. 아이오닉 5는 히터와 함께 있던 블로워(송풍기)의 위치를 이동시켜 칵핏을 슬림화하고 기존 내연기관 차량 대비 시트 두께를 약 30% 줄인 전기차 전용 슬림 디자인 시트를 적용해 공간성을 높였다.

각 요소는 활용도가 높다. 슬림화한 칵핏과 유니버셜 아일랜드, 전동 슬라이딩 시트 등을 적절히 활용하면 운전석과 조수석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져 주차 시 하차가 불편한 상황에서도 대처할 수 있다.

최대 135mm 전방 이동이 가능한 2열 전동 슬라이딩 시트를 활용할 경우 아이오닉 5의 실내는 휴식 공간, 일하는 공간, 여가를 즐기는 공간 등으로 다양하게 변화할 수 있다. 2열 전동 시트를 이동하면 적재 공간도 더욱 넓힐 수 있다. 트렁크 공간은 531L이고 2열을 접으면 1600L까지 넓어진다.

이 전무는 “전용 전기차만 가능한 플랫플로어 등 요소를 활용하는 건 디자이너에게 굉장히 큰 도전이었고, 차 안 인테리어를 가구처럼 재배치할 수 있는 혁신적 생각으로 이어졌다”며 “스타일링을 과하게 하기보단 집에 있는 가구를 모티브로 차를 편하게 조종하고 활용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가 23일 아이오닉 5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친환경 소재 이용해 전기차의 지속가능성 강조

거주 공간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좌석의 편의성도 높였다. 1열 운전석과 조수석엔 시트 등받이 및 쿠션 각도 조절로 무중력 자세를 만들어 주는 릴렉션 컴포트 시트(다리받침 포함)를 활용했다.

스티어링 휠 뒤에 적용한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비롯 12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하나의 유리로 덮는 첨단 공법을 적용했다

실내에 친환경 소재를 이용하면서 친환경 프로세스를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비전인 지속가능성을 이어가고자 했다.

아이오닉 5의 내장은 친환경 및 재활용 소재를 곳곳에 다양하게 활용했다. 도어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 패드에 유채꽃, 옥수수 등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이 사용된 페인트를 적용했다. 시트는 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사가 포함된 원단으로 제작됐다.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해 만든 원사로 제작한 직물이 시트와 도어 암레스트(팔걸이)에 적용됐고, 종이의 가벼움과 자연 소재 외관을 가진 페이퍼렛 소재가 도어가니시에 사용됐다.

시트 제작을 위한 가죽 염색 공정까지 식물성 오일을 사용하는 등 친환경 공정을 활용해 보다 다양한 영역에서 지속가능한 방식이 적용될 수 있게 했다.

내장 컬러는 △강가의 조약돌을 컬러로 표현한 다크 페블 그레이 투 톤(Two Tone) △대지의 토양과 바다 갯벌에서 영감을 얻은 테라브라운/머드그레이 투 톤(내수 전용) 등 자연의 모습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를 담은 2종과 △옵시디안 블랙 모노 톤(Mono Tone) △다크 틸 그린 투 톤 총 4가지로 운영된다.

이 전무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아이오닉 브랜드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현대차 전체로 친환경 소재 사용을 늘려 완성차 업체로서 친환경에 대한 책임성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