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오현주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내가 이건희 회장 전속화가였지…그래도 뭘 그려달라진 않았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e갤러리] 악당이 악당처럼 안 보이는 이유…이해강 'BDBR94'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갤러리] 맨몽뚱아리로 현대에 온 '목기시대'…김규 'n2'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손태호의 그림&스토리]<25>점점이 박힌 그리움, 하늘의 별이 됐구나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갤러리] 탁구와 배드민턴의 격투기…최병진 '체육합반'

더보기

e갤러리 +더보기

  • [e갤러리] 악당이 악당처럼 안 보이는 이유…이해강 &apos;BDBR94&apos;
    악당이 악당처럼 안 보이는 이유…이해강 'BDBR94'
    오현주 기자 2021.08.02
    이해강 ‘BDBR94’(사진=도잉아트)[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분명 어느 애니메이션에서 봤을 거다. 캐릭터 이름은 확실치 않지만. 착한 이미지는 아니었을 거다. 원체 악당에 관심이 많은 작가 이해강(33)의 그림이니. 그래도 당장 맞서 싸워야 할 듯한 괴물로 등장시키진 않으니 그것도 신기한 일이다. 섞일 수 없는 요소를 그럴 듯하게 어울려 놓는 작가의 장기는 재료에서부터다. 유화물감과 스프레이페인트란 다른 차원을 버무려 인디컬처와 현대미술의 접점을 마련해왔으니까. 둘 중 굳이 ‘전문영역’을 말하라면 뒤쪽이 무거웠다. 그래피티·애니메이션 등에서 주로 스프레이작업을 해왔던 터. 그러다가 덩어리란 물성이 그득한 끈적이는 유화물감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건데. 반질한 바닥에 얹은 두툼한 질감이 독특한 ‘BDBR94’(2019)는 그 연작 중 한 점. “경계와 경계 사이에 있는 애매한 존재가 아닌 ‘경계자’란 하나의 고유한 정체성을 가진 이들의 유쾌한 반격”이라고 작가는 작품세계를 설명해왔다. 자신을 가리키는 수식으로도 ‘딱’이다. 14일까지 서울 서초구 남부순환로325길 도잉아트서 유재연·남궁호·최수인·장승근과 여는 기획전 ‘여기 아무도 없다’(No One Is Here)에서 볼 수 있다. 정통회화부터 스트리트아트까지 컬러감 넘치는 젊은 작가 5인이 힘을 합친 전시다. 캔버스에 스프레이페인트·오일. 90.9×72.7㎝. 작가 소장. 도잉아트 제공.
  • [e갤러리] 맨몽뚱아리로 현대에 온 &apos;목기시대&apos;…김규 &apos;n2&apos;
    맨몽뚱아리로 현대에 온 '목기시대'…김규 'n2'
    오현주 기자 2021.07.31
    김규 ‘n2’(사진=갤러리그림손)[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옹이를 그대로 드러낸 항아리. 상처 따윈 개의치 않겠다는 건가. 거기에다 몸에 흐르는 물결, 칠도 안 한 맨몸뚱아리 덕에 나무덩어리는 고대시대 언제쯤 발굴한 토기처럼도 보인다. 작가 김규는 스스로를 ‘여자 목수’라고 하는 모양이다. 굳이 ‘여자’ 목수라고 한 데는 이유가 있을 거다. 남자의 일로만 여겨왔던, 목수를 향한 세상의 통념에 일침을 가하려 했달까, 자극을 주려고 했달까.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뜻도 될 터. 오로지 국내산 나무만을 고집해 그릇을 만들고 항아리를 빚고 오브제를 표현한다. “자연에서 만들어진 사물의 가치를 탐구하는 것”을 기본으로 삼아서란다. ‘n2’(2020)란 타이틀이 붙은 이번 작품은 ‘신목기시대’가 테마. 석기시대 이전에 목기시대가 있을 것을 상상했다는데, 실제로 유물로 출토된 듯한 콘셉트가 자연스러울 만큼 독특하다. 작가의 평범치 않은 이력도 눈에 띈다. 공대를 나온 뒤 철학을 공부하고 프랑스로 건너가 디자인도 해봤지만 결국 이도저도 아닌 나무가 최종결론이 되더라고 했다. 8월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10길 갤러리그림손서 윤주동·채성필과 여는 기획전 ‘재료의 미학: 흙과 나무’에서 볼 수 있다. 원초적이고 근원적 재료인 흙과 나무로 ‘현대’를 꾸려내는 작가 셋의 작품과 철학을 내놨다. 나무. 34(지름)×38.5(높이)㎝. 작가 소장. 갤러리그림손 제공.
  • [e갤러리] 탁구와 배드민턴의 격투기…최병진 &apos;체육합반&apos;
    탁구와 배드민턴의 격투기…최병진 '체육합반'
    오현주 기자 2021.07.30
    최병진 ‘체육합반’(사진=슈페리어갤러리)[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한 친구는 탁구채를, 다른 한 친구는 배드민턴채를 들고 공중부양 중이다. 이들이 띄운 탁구공과 셔틀콕도 허공에 꽂혀 있는 상태. 어차피 경기는 불가능한 이 상황에 이 둘은 탁구도, 배드민턴도 아닌 격투기를 하는 듯 보인다. 공을 다투기보다 공간을 다투는 듯하니까. 다소 우스꽝스러운 장면을 연출한 작가의 치기가 보인다고 할지 모르지만, 사실 작품은 작가의 고통을 품고 있다. ‘강박’과 ‘콤플렉스’라는 거다. 작가 최병진(48)은 아픔을 끌어안고 사는 현대인의 모습을 그로테스크한 초상화로 빼내왔다. 대충의 짐작이 아니다. 이미 십수년전부터 자신이 경험하고 있는 강박이고 콤플렉스라고 하니. 그것이 종종 과거의 어느 시점에 머물기도 한다는데 ‘체육합반’(2016)이 그중 하나일 거다. 학창시절 체육수업을 떠올렸을 테니까. “답을 찾기보다는 그냥 추적해보는 과정에서 나오는 결과물이란 것이 더욱 어울릴 듯싶다”라고 작가는 말한다. 허무적이고 비관적인 구도·색감·질감이 도드라져 작품이 거칠어지기도 하지만, 흔치 않은 단단한 붓질과 독특한 화풍을 끄집어내는 데는 성공했다. 8월 27일까지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슈페리어갤러리서 배윤환·서희원과 여는 3인전 ‘나그네는 길에서도 쉬지 않는다’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오일. 162×130㎝. 작가 소장. 슈페리어갤러리 제공.

문화부 뉴스룸

[도쿄올림픽]한국 여자배구, 세계 4위 터키와 8강 맞대결 확정

이석무 기자 2021.08.03

[도쿄올림픽 이모저모]개최국 일본, 올림픽 사상 최다 금메달 경신

주영로 기자 2021.08.03

[도쿄올림픽]이선미, 여자 역도 최중량급 4위…리원원 금메달

임정우 기자 2021.08.02

[포토]연정훈 "우리 유제품으로 건강 챙기고 사랑도 나눠요"

김은구 기자 2021.08.02

비아이지·써드아이, 혼성 프로젝트 그룹 '777'로 의기투합

김현식 기자 2021.08.02

‘MZ세대’ 박유나, 패션 브랜드 새로운 뮤즈 선정

김가영 기자 2021.08.02

스칼렛 요한슨→엠마 스톤도?…디즈니 OTT 개봉, 할리우드 소송전 번지나

김보영 기자 2021.08.02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사건 연극으로…'별들의 전쟁' 21일 개막

장병호 기자 2021.08.02

밀리의서재, “달리는 마이바흐 안에서 존 리와 북토크"

김은비 기자 2021.08.02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감독 "韓영화에 영감 받아"

박미애 기자 2021.08.02

"내가 이건희 회장 전속화가였지…그래도 뭘 그려달라진 않았어"

오현주 기자 2021.08.02

'프로듀서 도전' 마이클 리 "콘서트 그 이상의 '쇼' 보여줄 것"

윤종성 기자 2021.08.01

[랜선여행]151년 전통의 '사마리텐 백화점', 16년만에 부활하다

강경록 기자 2021.08.01

"여름이 쏟아진다'… 온앤오프 '여름 쏙'에 빠질 순간

윤기백 기자 2021.07.31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