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오현주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BTS 향하던 카메라렌즈, 왜 비운의 조각가로 돌렸나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행동하는 지식인의 표상"…소설가 송기숙 별세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세월 깎아낸 흔적 위 세월 거스른 흔적…튈수록 빛나는 조합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갤러리] 흑자가 된 백자의 자유…김익영 '흑유사면귀합'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고된 하루 버틸 수 있는 건, 오늘 뜬 저 태양 덕분[이윤희의 아트in스페이스]<13>

더보기

e갤러리 +더보기

  • [e갤러리] 흑자가 된 백자의 자유…김익영 &apos;흑유사면귀합&apos;
    흑자가 된 백자의 자유…김익영 '흑유사면귀합'
    오현주 기자 2021.12.06
    김익영 ‘흑유사면귀합’(사진=갤러리LVS)[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한국 1세대 현대도예가 김익영(86)은 도자 노장이자 도자계의 대모다. 한평생 조선백자를 파헤치듯 파고들다가 자신만의 현대백자를 완성하는 데까지 나아갔다. 수더분하고 둥그런, 달항아리를 늘 먼저 떠올리던 백자의 일반적 콘셉트도 깨버렸다. 섬세한 빛과 파격적인 색, 실험적 형태를 입혀낸 건데. ‘흑유사면귀합’(Lidded Form with Black Glaze·2018)이란 이름을 단 검은 도자는 그 정점일 터. 백조 무리에 한 마리의 흑조를 연상케 한다고 할까. 한평생 조선도자에 빠져있을 운명은 일찌감치 결정이 났다. 서울공대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하고 멀리 미국 땅으로 간 유학길에서 도자를 ‘새롭게’ 만난 거다. 스물다섯 살이었단다. “영국 도예가 버너드 리치의 세미나에서 조선백자를 다시 보게 됐다”고 회고한다. 이후 뉴욕 알프레드대학원에서 도자를 연구하고 돌아와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에서 연구에 몰두했는데, 조선백자를 향한 욕망에 날개를 달아준 격이었나 보다. 어느샌가 그이의 연구는 창작으로 바뀌어 있었다. 조선백자 본연의 품격에 현대장식을 입혀 용도와 예술성 둘 다를 잡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31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27길 갤러리LVS서 여는 개인전 ‘결’에서 볼 수 있다. 백석석기·흑유·물레성형·변형 후 면 깎기. 21.3×19×16.8㎝. 작가 소장. 갤러리LVS 제공. 김익영 ‘구유수반’(Elongated Vessel Form·2020), 강화백자·분청유·물레성형·변형 후 면 깎기, 9.5×41×19.5㎝(사진=갤러리LVS).김익영 ‘제기형물확’(Vessel after Ritual Ware·1978), 백자·투명유·물레성형·변형 후 면 깎기, 11×47×37㎝(사진=갤러리LVS).
  • [e갤러리] 메타버스 올라타 흔적 남기는 남자…남기호 &apos;무제&apos;
    메타버스 올라타 흔적 남기는 남자…남기호 '무제'
    오현주 기자 2021.12.03
    남기호 ‘무제’(사진=갤러리웅)[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걸어가는 남자. 하늘과 구름을 온몸에 입은 이 남자는 다녔던 곳곳에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있다. 덕분에 인물인 듯 풍경인 듯 헷갈리는 장면을 고르게 띄워냈다. 작가 남기호(60)가 그리고 빚어 만든 작품 ‘무제’(2021) 말이다. 작가는 세상에 존재하는 오브제를 골라 그리고 만들고 다듬고 붙이는 콜라주 조형작업을 해왔다. 재료 중 핵심은 두꺼운 종이다. 자르고 두드리고 깎고 갈아낸 뒤 레진으로 단단히 굳히는 과정은 기본이다. 그 위에 음각으로 인물·정물 등 이미지를 처리한 유기적 형태의 나무판을 덧대 볼륨을 입혔는데. 이후 인물·정물을 제외한 배경에 아크릴 물감을 묻힌 격자무늬는 되레 덤처럼 보인다고 할까. 그 여러 겹의 작업방식이 작가의 작품을 평면과 입체 양쪽에 걸쳐 뒀다. 회화면서 조각이란 뜻이다. 굳이 이런 작업이 필요했던 이유로 작가는 “다시 돌아간 원초적이면서 본질적인 시각예술의 조형적 관계”를 말한다. 그러면서도 지향은 미래에 뒀다. 중독을 일으키는 눈속임 같은 사람 밖 배경은 메타버스를 태운 인공현실, 가상공간이기도 하다니까. 결국 우리가 어찌 살아갈 건가의 문제를 이렇게 던져놓으려 했나 보다. 8일까지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갤러리웅서 여는 ‘남기호 개인전’에서 볼 수 있다. 혼합재료. 180×124㎝. 작가 소장. 갤러리웅 제공. 남기호 ‘무제(2021), 혼합재료, 174×86㎝(사진=갤러리웅)
  • [e갤러리] 인생은 아름답다 춤은 더 아름답고…이문주 &apos;공원&apos;
    인생은 아름답다 춤은 더 아름답고…이문주 '공원'
    오현주 기자 2021.12.01
    이문주 ‘공원’(사진=이길이구갤러리)[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쿵’하고 울린다. 춤추는 어르신을 처음 본 게 아닌데도 말이다. 단체로 나선 군무가 익숙지 않아선가, 서툰 동작이 부담스러워선가. 그것이 뭐든, 한 번도 주의 깊게 보려 하지 않아서란 게 이유가 될 거다. 작가 이문주(49)의 붓끝에 따라나온 어르신들의 ‘댄스’는 이미 오래전 작가가 마음에 뒀던 장면이란다. 몇 년 전 한 구청에서 건강백세교실 프로그램으로 연 ‘댄스수업’이라는데, 작가의 뇌리에도 강하게 박혔나 보다. “아름답다는 생각과 함께 상실감·무상함 등 여러 혼합된 감정이 스쳤다”고 했다. 덕분에 연작 중 한 점인 ‘공원’(2019)이 나왔다. 사람을 그린 작가의 첫 작업은 개발지역의 도시가 던진 인상을 그린 ‘도시 재개발 풍경’이다. 그 사실적 묘사가 결국 사람으로 옮겨온 거지만 작가가 줄곧 다룬 ‘사는 장면’에선 벗어나지 않는다. 이슈거리를 찾자는 게 아니란다. 회화의 완성도를 높여 “의식적 무의식적 편견을 스스로 깨닫고 인간 존재의 모습을 다시 생각해보자”는 거란다. 어디까지 사실적으로 표현할지, 인물에 적합한 배경은 뭔지, 색채·명암은 어떻게 단순화할지 등등, 분리하기 힘든 회화에 대한 고민, 사람에 대한 애정이다. 12월 3일까지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158길 이길이구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댄스’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116.5×80.3㎝. 작가 소장. 이길이구갤러리 제공. 이문주 ‘댄스수업 Ⅱ’(Senior Dance Class Ⅱ·2019), 종이에 아크릴·목탄, 69.5×99㎝(사진=이길이구갤러리)이문주 ‘댄서’(Dancers·2020), 나무 컷, 34.5×25.3㎝(사진=이길이구갤러리)

문화부 뉴스룸

'영플레이어상' 설영우 "하늘에 계신 유상철 감독님께 감사드려"

이석무 기자 2021.12.07

문화재위 '왕릉뷰 아파트' 9일 재논의..."새 개선안 등 검토"

김은비 기자 2021.12.07

하이브, 31일 '위버스 콘' 개최…BTS 불참

김현식 기자 2021.12.07

대한신경과학회, MICE 대상 시상식서 문체부 장관상 수상

강경록 기자 2021.12.07

방탄소년단 '버터', 롤링스톤 '올해의 베스트 송 50' 16위

윤기백 기자 2021.12.07

[포토]'Thank유 캠페인 콘서트' 인사말하는 이창범 유가공협회장

김은구 기자 2021.12.07

'살인자의 기억법' 번역가 박인원, '한국문학번역상' 대상

장병호 기자 2021.12.07

'엄마는 아이돌' 가희·박정아·선예 "다시 오를 무대 설레" [일문일답]

김보영 기자 2021.12.07

'내과 박원장' 이서진, 민머리 됐다…데뷔 후 가장 파격적인 변신

김가영 기자 2021.12.07

미즈노, 신형 MX-90 아이언 사전예약 구매 이벤트 진행

주영로 기자 2021.12.07

BTS 향하던 카메라렌즈, 왜 비운의 조각가로 돌렸나

오현주 기자 2021.12.07

[주목 이 선수]홍서연 “박민지·최혜진 선배처럼…슈퍼 루키 계보 이어가겠다”

임정우 기자 2021.12.07

대불련 총동문회 회장에 변대용 씨

윤종성 기자 2021.12.05

추억의 마시멜로맨, MZ세대에 통할까[스크린PICK]

박미애 기자 2021.12.04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