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오현주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시대藝인] '세계적 조각가' 내려놓고 통영바다로 흘러갔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760억원어치 팔아치운 아트부산…운영·관리는 허점[아트&머니]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88년생 그림 5분 만에 완판...아트부산, 고민할 시간이 없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셀럽사진 원조 파리의 인싸…"나는 만큼 보인다"[이수연의 아트버스]<4>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큰손' 기성세대는 가라, MZ가 그리고 MZ가 산다[아트&머니]

더보기

e갤러리 +더보기

  • [e갤러리] 8년간 붓을 갈았나 &apos;리본&apos; 위해…김명곤 &apos;리본&apos;
    8년간 붓을 갈았나 '리본' 위해…김명곤 '리본'
    오현주 기자 2022.05.10
    김명곤 ‘리본’(Reborn), 혼합재료, 53.0×45.5㎝(사진=갤러리작)[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긴 끈으로 울퉁불퉁하게 줄을 맞춘 화면에 얽히고설킨 실들이 어지럽다. 역동적이고 격정적이기까지 한 이 엉킴을 만들고 작가가 달아둔 타이틀은 ‘리본’(2022)이다. 끈이나 헝겊으로 만든 장식 리본(ribbon)이 아니다. 다시 태어난다는 뜻의 리본(Reborn)이다. 어느 작가의 어떤 작업이라면 그러려니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작가의 이름 아래 걸렸던 기존 작업을 떠올리면 놀라울 따름인데. 맞다. 작가 김명곤(55) 하면 마땅히 자동차였다. 그것도 그냥 차인가. 한때 국민승용차였던 포니부터 최고급 클래식카, 당장 뛰쳐나갈 듯한 스포츠카 등을 세웠는데, 그 지붕이나 꽁무니에 부풀린 꽃이나 빵빵한 풍선을 매달아 세상의 꿈까지 대변해왔던 거다. 그렇게 알록달록한 희망을 꺼냈던 작가가 불쑥 들이민, 한지·먹을 동원한 무채색의 반추상화라니. 그간 감춰뒀던 이 비상은 한국 전통가옥에서 따왔단다. 안동 하회마을에 머물며 봤던 기와, 담벼락, 단청 등을 작가의 오랜 구상에 녹였다는데. 8년이 걸렸다는, 그동안 붓을 갈았을 ‘한국 정체성’ 연작의 시작이다. 서울 서초구 매헌로 갤러리작서 여는 기획전 ‘리:본’(Re:Born)에서 볼 수 있다. 갤러리 개관 15주년을 기념한 전시다. 작가의 ‘리본’에 맥과 결을 맞춰, 늘 새롭게 거듭나겠다는 뜻을 걸었다. 그간 갤러리서 꾸준히 소개해왔던, 김명곤을 포함해 김덕용·김정수·김태호·김창열·전광영 등 ‘큰 작가 6인전’으로 꾸리고 신작(작고한 김창열 작품은 예외) 30여점을 걸었다. 전시는 24일까지. 김창열 ‘회귀’(2017), 마포에 유채, 116.3×80.2㎝(사진=갤러리작)김덕용 ‘결-심현’(2022), 나무에 혼합재료, 100×100㎝(사진=갤러리작)김정수 ‘진달래-축복’(2021), 캔버스에 오일, 72.7×60.6㎝(사진=갤러리작)김태호 ‘내재율’(Internal Rhythm 202169·2021), 캔버스에 아크릴, 54×46㎝(사진=갤러리작)전광영 ‘집합’(2022), 닥종이에 혼합재료, 117×93㎝(사진=갤러리작)
  • [e갤러리] 알록달록한 불안을 제치고…김채린 &apos;계속 놀자!&apos;
    알록달록한 불안을 제치고…김채린 '계속 놀자!'
    오현주 기자 2022.05.07
    김채린 ‘계속 놀자!’(사진=갤러리도스)[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아래만 보면 울긋불긋한 색잔치다. 분홍색 바닥 위에 흰선을 그은, 테니스코트처럼 보이는 공간에 빨갛고 파랗고 노란 공들이 흩어져 즐거운 놀이가 진행 중인 듯하다. 하지만 ‘핑크빛’은 여기까지다. 시선을 위로 옮겨갈수록 우중충하게 뻗쳐내리는 기운이 감지되는 거다. 공사장 칸막이로 쓰일 법한 불투명한 천이 애써 바람을 막고 있고, 바람을 일으킨 주범인 회색하늘은 잔뜩 내려앉았다. 결정적으론 코트를 가르는 네트가 말이다. 공평한 게임이 도저히 불가능한 자리에 떡하니 놓인 거다. 이 모든 장치는 ‘현대인’이 최대 관심사란 작가 김채린이 만들었다. 들여다볼수록 서서히 간파할 수 있듯 작가는 ‘불안한 현대인이 놓인 장소’에 집중한다. 사람이라곤 그림자도 없는 장면들을 통해서 말이다. 놀아도 노는 게 아니고, 머물러도 머무는 게 아니고, 달리고 있어도 더 달려야 하는 상황을 한눈에 요약·정리하듯 펼쳐놓는 거다. 한마디로 내가 어디에 떨어져 있는지 헷갈리는 인생, 그거다. 그렇다고 좌절뿐인 건 아니다. 공으로 나무로, 희망을 모은 듯한 알록달록한 색감은 여전히 그곳의 찰나에 살아있는 듯하니. ‘계속 놀자!’(Keep Playing!·2022)고 말이다. 10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갤러리도스서 여는 개인전 ‘찾을 수 없는 섬’(An Island That Can’t Be Found)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오일. 80.3×80.3㎝. 갤러리도스 제공. 김채린 ‘휴식 스톱’(Rest Stop·2021), 캔버스에 아크릴, 73× 92㎝(사진=갤러리도스)김채린 ‘도로 옆’(Next to the Road·2022), 혼합재료, 40.9×53.0㎝(사진=갤러리도스)
  • [e갤러리] 생존 위한 &apos;스트라이크&apos;…이한범 &apos;에이스 재규어&apos;
    생존 위한 '스트라이크'…이한범 '에이스 재규어'
    오현주 기자 2022.05.05
    이한범 ‘에이스 재규어’(사진=금호갤러리)[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마운드에서 투수 코스프레 중인 저 ‘동물’은 재규어다. 유니폼으로 감싼 한쪽 다리를 한껏 치켜올린 투구폼이 그럴듯하다. 그런데 여기저기 박혀 있는 문구가 재규어의 투구폼을 온전히 감상하려는 데 영 걸리적거리는 거다. 우선 우람한 팔뚝부터 보자. ‘서바이벌’(survival·생존)이란다. 글로브에는? ‘라이프’(life·삶)라고. 또 모자엔 ‘0 CO2 2050’이라는데, 유추해보자면 ‘2050년까지 탄소 제로’ 이런 뜻일 터. 한 장의 포스터인지 한 컷의 만화인지, ‘팝아트의 극대화 버전’이라 할 만한 이 장면은 작가 이한범(38)이 캔버스 위에 붓과 물감으로 빼냈다. 작가는 무엇보다 독특한 작품세계로 눈길을 끈다. ‘의인화한 동물’이 아니라면 ‘누구나 알 만한 대중적 인물’을 큼직하게 박아 시선을 잡는데, 사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이들을 대변인 삼아, 정치·사회·문화 등에 걸친 사회이슈나 주요현안 등에 작가 자신의 목소리를 얹는 거다. ‘에이스 재규어’(2021)를 통해 세상에 외치려 한 건 ‘환경·에너지문제’일 터. 각 잡지 않은 화면에 익살을 묻힌 붓으로 스타일리시하게 던진 메시지라고 할까. 17일까지 광주 서구 광천동 유스퀘어문화관 금호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더 나은 세상을 향한 전언들’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130×162㎝. 금호갤러리 제공. 이한범 ‘에코 황소’(Eco Bull·2021), 캔버스에 아크릴, 130×162㎝(사진=금호갤러리)이한범 ‘달마 대사’(2020), 캔버스에 아크릴, 130×162㎝(사진=금호갤러리)

문화부 뉴스룸

유리상자 이세준 "이혼 결심한 부부, 콘서트서 재결합"

김가영 기자 2022.05.17

뮤지컬배우 정선아, 17일 득녀

장병호 기자 2022.05.17

안율&초코파이브, 18일 프로야구 KT-LG전 시구·시타

김은구 기자 2022.05.17

한교총 "정부의 북한 방역 지원 지지…코로나 극복하길"

이윤정 기자 2022.05.17

우승 시동 건 박민지, 이번엔 2주 연속 타이틀 방어 사냥

주영로 기자 2022.05.17

세븐틴, 6월 고척돔서 새 월드투어 포문

김현식 기자 2022.05.17

알고 가면 더 재밌는 ‘청와대’, 역대 대통령 기념식수와 위치는?

강경록 기자 2022.05.17

"끝없는 정상 향해"… '싸이표 그룹' TNX, 당찬 출사표 [종합]

윤기백 기자 2022.05.17

KIA, 22일 '블랙 타이거즈 데이' 개최...가수 이채연 시구

이석무 기자 2022.05.17

'브로커'·'헌트'→한국판 '종이의 집'…카카오엔터, 글로벌 정조준

박미애 기자 2022.05.17

"지독하게 얽힌 인연"…서현진x황인엽 '왜 오수재인가' 메인 포스터 공개

김보영 기자 2022.05.17

[반갑다 우리말]①“편한 외국어, 그냥 쓰면 안되나요?”

김미경 기자 2022.05.17

“우승 병기는 바꾼 퍼터”…이경훈, 한국인 최초 PGA 투어 2연패

주미희 기자 2022.05.17

[시대藝인] '세계적 조각가' 내려놓고 통영바다로 흘러갔다

오현주 기자 2022.05.17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