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부

강민구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우주정책센터 신설 조직 개편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KAIST, GPU 메모리 시스템 성능 181% 높여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과학기술한림원, mRNA 백신 주제 국제심포지엄 개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인사]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전 세계 핵비확산 전문가 모여 북핵·소형원자로 평화적 이용 방안 논의

더보기

강민구의 星별우주 +더보기

  • [강민구의 星별우주]우주에서 즐기는 도쿄올림픽
    우주에서 즐기는 도쿄올림픽
    강민구 기자 2021.07.31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여름철 폭염, 코로나19 확산 속에도 전 세계인들의 스포츠 정신이 빛나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이 지난 23일 개막한 가운데 지구에서 벗어나 우주에서 자국 선수단의 올림픽 선전을 기대하는 이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는데요, 바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우주 비행사들입니다.현재 국제우주정거장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3명,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우주비행사 1명, 러시아 우주비행사 2명, 유럽우주국(ESA) 소속 우주비행사 1명 등이 머물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구에서 올림픽을 지켜보지 못하지만, SNS를 통해 응원의 목소리를 전하고 있습니다.미국항공우주국 우주비행사인 메건 맥아더의 트윗.(자료=매건 맥아더 트위터)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 올림픽 개최 국가인 일본과 다음 올림픽 개최 국가인 프랑스 소속 우주비행사들입니다. 호시데 아키히코 우주 비행사는 우주에서 바라본 도쿄의 야경 사진을 전하면서 “어려운 상황에서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선수들이 활약하는 모습을 기대한다”면서 “도쿄 야경 모습인데 내일도 뜨거운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며 우주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다음 올림픽 개최지인 프랑스 출신의 우주 비행사 토마스 페스케도 여행 가방에 넣어 가지고 간 전 세계 국가들의 국기를 우주선에서 들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페스케 우주비행사는 미국 세인트루이스, 캐나다 몬트리올,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역사 속 올림픽 개최지였던 도시들을 우주에서 바라본 풍경도 소개했습니다. 특히 러시아 소유즈 우주선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에 도착한 러시아 우주비행사들과 미국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건을 타고 간 우주비행사들이 우주정거장에서 함께 어우러진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페스케는 “역사상 첫 우주올림픽”이라면서 “소유즈팀과 크루드래건팀의 친선경기를 준비했다”고 게시글을 소개했습니다.미국항공우주국 출신의 우주비행사 메건 맥아더도 게시글을 리트윗하며 “우주선에서 동시에 공중 부양하는 것이 언젠가 올림픽 이벤트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호시데 아키히코 우주비행사는 도쿄 야경 모습을 공개하며 “도쿄에서는 내일도 뜨거운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자료=호시데 아키히코 트위터)
  • [강민구의 星별우주]실패 딛고 달탐사 도전하는 이스라엘
    실패 딛고 달탐사 도전하는 이스라엘
    강민구 기자 2021.07.17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지난 2019년 이스라엘의 한 기업이 달탐사 경진대회인 ‘Google Lunar X Prize’ 대회에 나서 착륙선을 발사했습니다. 착륙선은 달 궤도까지는 진입했지만 착륙 직전에 엔진 등에 문제가 생겼고, 결국 통신이 끊어져 달 표면에 추락했습니다. 최근 이 기업이 실패를 딛고 다시 달탐사에 도전하고 있습니다.그 주인공은 ‘스페이스IL’. 이 기업은 2024년 달에 무인 우주선 베레시트2호를 발사하기 위한 자금 7000만 달러(약 802억 4000만원)를 더 확보해 2024년 발사에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1억 달러(약 1146억 원)를 대부분 마련했습니다.스페이스IL이 다시 달 탐사에 나선다.(자료=스페이스IL)달에 착륙선을 착륙시키는 것은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합니다. 실제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도 미국, 중국, 러시아 등 3개국뿐입니다. 스페이스IL은 이스라엘의 억만장자 모리스 칸, 패트릭 드라히 등으로부터 7000만 달러를 모금 받았습니다. 앞서 이 기업이 보낸 베레시트 1호는 무게가 120kg 수준으로 가볍고, 예산도 미국, 러시아, 중국 등 강대국 예산과 비교해 매우 적은 수준입니다.2024년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한 베레시트는 이를 반으로 줄인 60kg 수준이고, 달궤도선에서 달착륙선 2대를 동시에 내려보낼 예정입니다. 태양에너지를 받을 수 없는 달 뒷면에 보내겠다는 도전적인 목표도 만들었습니다. 이 목표를 달성하면 중국에 이어 달 뒷면에 탐사선을 착륙시킨 국가가 됩니다.모리스 칸은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베레시트는 내 인생의 사명이며, 이스라엘을 달로 되돌리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계획”이라며 “역사적인 이중 착륙이 가능하며, 새로운 도전을 통해 이스라엘을 글로벌 개척자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 [강민구의 星별우주]Z세대 기업들이 이끄는 우주여행
    Z세대 기업들이 이끄는 우주여행
    강민구 기자 2021.07.03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 설립한 버진 갤럭틱이 우주 비행에 나서면서 민간 우주 여행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버진갤럭틱은 2004년에 설립된 우주탐사 기업인데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스페이스X(2002년),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의 블루오리진(2000년)과 함께 민간 주도 우주혁명인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고 있습니다.앞서 스페이스X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민간유인우주선을 활용해 왕복에 성공했고, 달·화성까지 비행에 도전하면서 업계 선두를 공고히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블루오리진이 오는 20일 82세 할머니 등을 싣고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알려진 ‘카르만라인’을 돌파한 이후 착륙할 예정입니다.버진 갤럭틱도 이들에게 도전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미국 연방항공국으로부터 상업용 우주선에 유료 승객을 태우는 것을 허가받았고, 오는 11일 우주선 VSS 유니티의 시험 비행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우주선은 미국 뉴멕시코 발사 기지에서 발사돼 고도 88km까지 올라간 후 착륙할 예정입니다. 시험 비행에는 리처드 브랜슨 회장을 포함해 2명의 조종사, 4명의 승무원이 탑승해 무중력 환경에서의 상황, 비행 데이터 점검 등을 할 계획입니다.올해 두 차례 시험 비행까지 과정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내년부터 우주 관광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탑승권 가격은 20만 달러(2억 3000만원)가 넘을 전망입니다.리처드 브랜슨 회장은 “버진 갤럭틱은 16년 이상의 연구, 개발, 시험을 통해 새로운 상업적 우주 산업 시대를 대표할 주자로 발돋움했다”며 “모든 사람이 우주 공간을 더 쉽게 이용하게 하기 위해 시험 비행에서 필요한 부분을 점검해 탑승객들에게 색다른 우주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버진갤럭틱 우주선에 탑승할 6인.(사진=버진갤럭틱)

ICT부 뉴스룸

유니버설 로봇, ‘인공지능로봇챌린지 2021’ 후원

김정유 기자 2021.08.02

전제완 싸이월드 전 대표 “멋진 부활 믿는다”

노재웅 기자 2021.08.02

공공 `사이버위협 경보체계` 개선…3년만에 `관심` 단계 발령

이후섭 기자 2021.08.02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우주정책센터 신설 조직 개편

강민구 기자 2021.08.02

[김현아의 IT세상읽기]메타버스 열풍에 크는 가상자산

김현아 기자 2021.08.02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