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 방광살리기]중년기, 수면중 소변횟수 부쩍 증가하는 이유는?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
  • 등록 2024-02-25 오전 12:03:02

    수정 2024-02-25 오전 12:03:02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밤에 깨지 않고 잠 한번 푹 자 보는 것이 소원이라는 분들이 많다. 야간뇨로 고생하는 분들이다. 자다가 소변을 보느라 두 세 차례나 잠을 깨면 자도 잔 것 같지 않다. 행여 밤에 일어나 소변을 본다 해도 시원하게 나오지 않으면 다시 요의를 느낄까 봐 불안하고 찜찜한 마음에 다시 잠들기도 어렵다.

손기정 일중한의원 원장
일반 성인은 소변횟수가 하루 5~8회 정도이고 10회까지도 정상으로 볼 수 있다. 보통 소변을 10회 이상 자주 보는 것을 빈뇨라고 하며 소변줄기가 가늘게 나오는 것이 세뇨다. 소변 후에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듯 또 나올 것 같은 느낌을 잔뇨라 하고, 수면 중 자주 깨서 소변을 보는 것이 야간뇨다.

주간에는 소변이 자주 마려워도 화장실에 가면 되지만 야간뇨가 있으면 잠을 자다가 일어나 소변을 봐야한다. 잠을 푹 자지 못해 늘 피곤하고 피로가 누적되며, 아침이면 늘 몸이 찌뿌둥하고 낮 시간에 멍한 상태로 지내기 일쑤다. 이같은 상황이 오래 지속 되면 방광기능 저하로 소변을 더 자주 보는 악순환이 이어져 야간뇨가 심해진다. 2023년 1년동안 필자의 한의원에서 진료를 받은 만성방광염, 과민성방광, 간질성방광염 등 방광질환자 546명을 조사에서 야간에 잠을 자다가 화장실을 찾는 횟수가 2.5회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시간 수면을 기준으로 가정하면 2~3시간에 한번 씩 깨서 소변을 보는 셈이다. 어두운 밤에 화장실을 자주 다니면 낙상과 같은 부상 위험도 높고 특히 수면의 질이 떨어져 체력저하와 만성피로에 시달리게 된다.

야간뇨는 전립선비대증과 방광염, 전립선염 환자들이 겪는 흔한 소변 증상이다. 이 외에도 만성신부전, 당뇨병, 항이뇨호르몬 부족 등이 야간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렇게 원인을 정확하게 알면 치료와 관리로 야간뇨를 해결할 수 있다. 그래서 전립선비대증이나 전립선염, 방광염 등 원인질환 치료가 중요하다.

먼저 전립선비대증은 노화로 인해 전립선이 증식을 하면서 방광을 압박해 소변을 자주 보고 시원치 않는 것으로 비대해지기 전에 전립선의 기능을 개선해서 증식을 막아야 한다. 전립선염은 전립선 조직 자체가 특수 구조로 이루어져 항생제나 배뇨제 같은 약물치료에 잘 반응을 하지 않는다. 금은화, 포공영, 패장근 등 20여 가지 순수 한약재가 환자에 따라 가감하는 한약치료제인 일중음은 야간뇨, 빈뇨, 잔뇨 등의 소변 증상 개선에 치료 반응이 빠르다.

방광염으로 인한 야간뇨는 신장과 방광의 기능을 회복하는 육미지황탕을 기본으로 소변을 개선하는 복분자, 오미자, 리는 용규, 토복령, 마치현 등 20여 가지 천연 약재로 처방하는 축뇨탕이 소변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한다. 이들 치료제는 소변증상 치료와 더불어 면역을 담당하는 대식세포 활성화, 비장, 간장, 신장, 방광의 기능을 높이는 다중 효과가 있다.

야간뇨를 개선하려면 일상생활에서 환자들의 노력도 필요하다. 잠자기 최소한 2시간 이내에는 과일, 음료수, 물 등 수분이 많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으면 좋다. 특히 수분량이 많은 과일도 야간에 소변을 부추기는 데 일조한다. 커피, 녹차 같은 카페인 함유 음료도 삼가야 한다. 잠들기 전에 커피를 많이 마셔도 잘 잔다는 분들도 있지만 대다수 사람은 이뇨작용으로 인해 잠을 잘 못자는 것이 사실이다.

야간뇨로 고생하는 분들은 낮에 햇빛 아래서 한 두 시간 운동이나 산책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비타민D가 생성되며 뼈가 튼튼해지고 세로토닌이라는 행복 호르몬이 분비가 증가한다. 이 호르몬은 밤에는 멜라토닌으로 바뀌면서 숙면에 도움을 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