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영수·옥순→상철·현숙, 대혼돈 러브라인 [이주의 1분]

  • 등록 2023-03-25 오전 8:00:15

    수정 2023-03-25 오전 8:00:15

‘나는 솔로’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나는 솔로’에서 대혼돈의 러브라인이 이어졌다.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ENA·SBS PLUS ‘나는 솔로’는 평균 4.9%(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ENA·SBS PLUS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나는 SOLO’의 타깃 시청률인 ‘여성 2549’에서도 3.8%로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5%까지 치솟았다.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옥순이 영수를 따로 불러내 대화하는 부분. 이날 옥순은 영수를 불러 “기타 쳐준다고 했는데 제가 추워서 안 가지 않았느냐. 진짜 추워서 그런 거다. 혹시 기분 나빴을까봐”라고 해명했다. 영수는 “대화를 하는 게 중요하지 기타를 쳐주는 게 중요하진 않다”며 “스타일 좋고 예쁘다는 생각은 있었다. 그것만으로 어떻게 하기엔 접점이 없었고 나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관심이 꺼졌다. 그런데 한번이라도 저에게 먼저 왔으면 적극적으로 했을 것 같다. 그런 게 아쉬움이 있었다. 랜덤 데이트에서 옥순님과 됐으면 했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이 장면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영수와 대화를 한 영자에 실망해 현숙을 선택한 상철의 모습, 영숙에게 “좋게 말하면 로맨스, 나쁘게 말하면 불륜”이라고 돌직구를 한 영철의 모습 등이 그려지며 혼돈의 ‘솔로 나라’의 모습이 담겼다. 중반부를 넘어가고 있는 상황에 다시 원점이 된 ‘솔로 나라’에서 과연 커플이 이어질지도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나는 솔로’는 ‘나는 솔로’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