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 팀장 성과급 0인데 팀원들 수백…왜?

이베스트證, 팀장급 이상 성과급 '0'
작년 영업익 20% 줄면서 성과급 축소 영향
팀원들은 지급…김원규 대표 경영관 반영
  • 등록 2024-02-25 오전 6:00:00

    수정 2024-02-25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이 팀장급 이상에게는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충당금을 쌓느라 작년 영업이익이 20% 넘게 떨어진 탓에 책임경영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한 것이다. 대신 팀원들에게는 예년 수준의 성과급이 지급된다. “어려울 때일수록 직원들을 챙겨줘야 한다”는 김원규 대표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김원규 이베스트투자증권 대표.(사진=이베스트투자증권)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팀장급 이상에게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팀장 이하 팀원들에게는 전년 수준의 수백만원 수준의 성과급을 그대로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작년 영업이익이 줄어들면서 성과급 규모도 축소한 영향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난해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0.55% 감소한 331억9303만원을 기록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황이 악화한데다 충당금을 설정하면서 수익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같은기간 대출채권과 기타자산에서의 대손충당금은 각각 80억원, 436억원 늘었다.

충당금 설정에도 불구하고 흑자를 낸 상황에서 성과급을 기대했던 팀장급 이상에선 실망스러운 분위기도 감지된다. 자기자본 규모가 비슷한 타 증권사에 비해 당기순이익에서 선방했기 때문이다. 약 9354억원 규모의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3.53% 감소한 287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하이투자증권(자기자본 1조3419억원)은 적자전환했고 IBK투자증권(자기자본 819억원)과 현대차증권(1조2699억원)은 당기순이익이 30% 넘게 줄었다.

이 같은 결정은 김원규 대표의 경영관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돈을 못 벌어온 건 윗선인데 시키는 대로 한 팀원들이 무슨 잘못이 있냐”는 취지다. NH투자증권 대표 시절부터 “어려울 때일수록 함께 가야 한다”는 김원규 대표의 원칙은 연말 임원 인사 변동이 소폭에 그친 것에도 반영된 모습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같이 좀 씁시다
  • 나는 나비
  • 천산가?
  • 우린 가족♥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