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김지원, 눈물의 고백…'눈물의 여왕' 최고 시청률 20%

5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 등록 2024-04-14 오전 9:33:30

    수정 2024-04-14 오전 9:33:3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과 김지원이 눈물의 고백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13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1회. (사진=tvN)
지난 13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1회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 분)이 두 사람에게 닥친 위기를 한 차례 극복해내면서 부부 사이 애정 온도를 회복했다. 홍해인의 투병 사실이 알려진 뒤 가족들 사이도 끈끈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8.5%(닐슨코리아 기준), 최고 20%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6.8%, 최고 18.2%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전국 가구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평균 9.3%, 최고 10.2%를, 전국 기준 평균 8.7%, 최고 9.5%까지 치솟으며 5주 연속으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해인은 퀸즈 백화점 대표 복귀 기자회견을 통해 윤은성에게 협박받았다는 사실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는 것까지 모조리 밝혔다. 이후 급격하게 악화된 병세로 인해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TV를 통해 소식을 듣던 가족들도 병원으로 달려왔고 백현우는 사경을 헤매는 홍해인의 곁을 밤새도록 지켰다

겨우 정신을 차린 홍해인은 내내 싸우던 엄마 김선화(나영희 분)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하나씩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특히 마음과 달리 뾰족한 말만 했던 남편 백현우에게 “사랑해.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라며 덤덤하게 진심을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조금씩 이별할 준비를 하는 홍해인을 끌어안은 백현우는 눈물을 삼키며 “안 죽어, 절대 안 보내”라고 단언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가족들의 관계가 끈끈해진 만큼 이들은 공공의 적 윤은성(박성훈 분), 모슬희(이미숙 분) 모자를 밀어내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홍해인이 기자회견에서 윤은성의 협박 사실을 폭로한 덕에 퀸즈 그룹의 주가는 날로 떨어지고 있는 상황. 백현우는 궁지에 몰린 윤은성, 모슬희가 홍만대(김갑수 분)의 비자금을 못 찾았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홍해인과 함께 이를 가로채기로 마음먹었다.

그레이스 고(김주령 분)의 도움으로 홍만대 회장의 비자금 확보 루트였던 물류창고 추적에 성공한 백현우와 홍해인은 갑작스레 쏟아지는 비에 건물 지붕 아래로 몸을 피했다. 차에 올라타자마자 깜빡 잠이 든 홍해인이 깨어나고 정체불명의 차량이 두 사람을 쫓아오면서 적막은 곧 깨지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자신의 옆에 있는 줄 알았던 백현우가 다른 차에서 내리면서 홍해인의 혼란이 가중됐다. 병세로 인해 윤은성과 백현우를 착각하고 만 것. 백현우와 윤은성 사이에 낀 홍해인의 당혹스러운 눈빛이 불안감을 높인 가운데 과연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해지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