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IC2024]"유니콘 기업 된다…초기부터 AI 기업 투자해야"

[GAIC 2024]
세션1 'AI와 헬스케어…변혁의 시기, 변화를 주도하라'
리처드 장 스트랫마인즈 대표
"투자 수익률 높게 본다면 AI 초기 단계 투자"
  • 등록 2024-05-10 오전 6:03:12

    수정 2024-05-10 오후 9:56:17

[이데일리 마켓in 안혜신 기자] “수익률을 높이려면 인공지능(AI) 관련 기업에 시리즈A 단계부터 들어가야 한다. 이런 기업은 금방 유니콘이 된다”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고금리가 장기화하면서 대체투자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인공지능(AI)이 인류의 삶을 바꿀만한 티핑포인트에 도달하면서 투자측면에서의 관심도 고조되는 상황이다. AI의 경우 특히 초기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워낙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데다 기업 몸값이 커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 만큼 초기 투자의 리스크를 감안하더라도 확실한 투자처라는 평가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리처드 장 스트랫마인즈 설립자 겸 대표가 9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글로벌 대체투자 컨퍼런스(GAIC) 2024’에서 ‘AI와 헬스케어…변혁의 시기, 변화를 주도하라’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글로벌 대체투자 컨퍼런스 2024’는 ‘대체투자3.0-변곡점에서 다시 세우는 투자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통화정책이 긴축에서 확장으로 돌아서는 변곡점에서 대체투자에 대한 전략을 어떻게 짜야 할지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9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에서 열린 글로벌 대체투자 컨퍼런스(GAIC) 2024에서 리처드 장(Richard Jhang) 스트랫마인즈(STRATMINDS) 대표는 ‘AI와 헬스케어…변혁의 시기, 변화를 주도하라’ 세션 발표자로 나서 이 같이 강조했다. 장 대표는 “(AI 분야)투자 수익률을 높게 보고 있다면 초기 단계 투자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면서 “초기 단계 투자의 중요성을 간과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스트랫마인즈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AI 업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벤처캐피탈(VC)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마켓스앤마켓스(Markets&Markets)에 따르면 올해 기준 생성형 AI의 지역별 세계 시장 규모 전망치는 171억500만달러(한화 약 23조2285억원)에 이른다. 오는 2028년까지는 총 518억8500만달러(약 70조4598억원)로 올해보다 3배 이상 확대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장 대표는 “AI 없이는 어느 기업도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없다”면서 “AI를 단순한 가치 제고 요소로만 보기 어렵다는 뜻으로, 점진적으로 AI가 불러올 혁신과 변화는 엄청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압도하고 있다는 말이 있는데, 최근에는 AI가 소프트웨어를 압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GAIC 2024에 참석한 국민연금공단과 한국투자공사(KIC) 등도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AI 관련 투자의 중요성에 대해서 입을 모았다.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국민연금은)사모투자 부문에서 성장성이 기대되는 헬스케어 및 테크산업분야에 투자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그간의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들 산업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훈 KIC 최고투자책임자(CIO·부사장) 역시 “AI 기술 혁신의 도입이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헬스케어, 바이오 등 분야 중심으로 선별적인 투자 전략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GAIC 2024는 ‘대체투자 3.0-변곡점에서 다시 세우는 투자전략’을 주제로 진행했다.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관련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대체투자 전략을 재점검하고, 새로운 투자처를 모색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경원-김진태, 함께 찰칵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