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파크·물놀이·쇼핑·미식·힐링…팔방미인 ‘제주신화월드’ 속으로[여행]

총 2000여 개 대규모 객실로 취향 저격
차분하고 군더더기 없는 ‘메리어트관’
물놀이와 가족 여행객에 특화된 ‘신화관’
프리미엄 영화관 ‘씨네라운지’서 데이트를
초대형 요트 포함 패키지로 럭셔리하게
  • 등록 2023-09-01 오전 6:00:00

    수정 2023-09-01 오전 6:35:52

신화워터파크 전경 (사진=김명상 기자)
[이데일리 김명상 기자] 제주도 여행 전에 결정하기 어려운 것 중 하나가 숙소 정하기다. 최고급 숙소부터 저렴한 모텔까지 수두룩한 제주에서 마음에 드는 곳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혼자가 아니라 가족, 친구, 모임 등 여럿이 가는 경우엔 고민이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 각기 바라는 것이 다른 동반자들의 취향을 채워주는 숙소는 없을까.

복합리조트인 제주신화월드를 들여다보면 이런 고민이 쉽게 풀린다. 각기 다른 콘셉트의 숙박시설 4개를 갖추고 있어 선택의 폭이 넓고 테마파크, 워터파크, 40여 개의 식음료 매장, 쇼핑센터 등이 있어서 언제, 누구와 가더라도 풍부한 즐길 거리를 선사한다. 밤에는 화려한 레이저쇼 원더라이트, 주말엔 불꽃놀이 등도 감상할 수 있으니 ‘일석삼조’다. 모두의 요구를 충족할 만한 숙소를 찾느라 기진맥진하다면 ‘제주도 여행의 팔방미인’으로 불리는 제주신화월드에서 마음의 평화를 되찾아 보면 어떨까.

다양한 취향 고려한 4가지 콘셉트 숙박시설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관에서 내려다 본 정원
처음 제주신화월드를 보면 눈을 휘둥그레 뜨게 된다. 여의도 면적 80% 크기의 광대한 부지에 조성돼 있어 끝이 없는 느낌이 들 정도다. 첫 방문이라면 길을 잃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

곶자왈 숲으로 둘러싸인 청정 자연의 땅에 4개의 고급 호텔·리조트를 지은 제주신화월드는 현재 총 2000여 개 객실을 운영 중이다. 규모가 전부는 아니다. 가족, 친구와 같은 단체는 물론 나 홀로 여행객, 비즈니스 고객, VIP 등 다양한 유형의 여행객들에게 여유로운 맞춤형 시설을 제공한다.

가장 중심부에 있는 ‘메리어트관’은 세계적인 호텔 체인 메리어트가 서비스하는 곳이다. 객실은 군더더기 없는 세련된 분위기를 갖추고 있다. 동행한 방문객은 “무난하면서도 번잡하지 않아 여행의 들뜬 기분을 잘 보완해 주는 느낌”이라고 메리어트관을 평가했다.

제주신화월드 프레지덴셜 스위트
메리어트관에서 가장 등급이 높은 객실은 면적 162㎡의 ‘프레지덴셜 스위트’다. 메리어트관에서도 8개밖에 없는 이 객실은 투숙객에게 마치 중동의 부호가 된 것 같은 사치스러운 감흥을 불어넣는 공간이다. 넓은 침실과 소파를 갖춘 거실, 벽난로형 히터와 예술적 느낌을 주는 각종 소품과 장식품, 전통 문양을 새긴 중문 등이 특별함을 더한다.

예상대로 숙박료는 비싸지만, 아예 넘보지 못할 수준은 아니다. 신화월드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 기준으로 1박에 100만원대 이상이지만, 비수기나 평일에는 이보다 좀 더 저렴하다”면서 “품격 있는 하루를 보내고 싶거나 기념일 등을 챙기려는 이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물놀이는 ‘신화관’ 실속파 여행객은 ‘랜딩관’

제주신화월드 랜딩관 객실 모습 (제주신화월드 홈페이지)
연결되는 통로로 이동하자 ‘신화관’이 나타난다. 로비에 수영복과 튜브 등의 각종 장비를 갖춘 가족 여행객이 많다. 신화관은 물놀이를 원하는 이들을 위한 추천 숙소로 유명하다. 신화관 투숙객은 섭씨 31도로 유지되는 루프탑 수영장 스카이풀과 아이들이 좋아하는 워터파크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SNS에서 화제가 된 스카이풀은 저녁이면 성인 전용으로 바뀐다. 무드 있는 분위기 속에서 둘만의 시간을 찾는 커플들에게 인기가 높다.

신화워터파크 전경
신화워터파크는 지상 10m 높이에 있는 슬라이드 ‘빅컵’, 80m 길이의 파이프를 내려오는 ‘익스트림 파이프’ 등 유명 워터파크 부럽지 않은 시설로 무장했다. 리조트 관계자는 “물놀이를 원한다면 다른 고민 필요 없이 신화관으로 오면 된다”고 말했다.

‘랜딩관’은 비즈니스 여행객에게 최적화된 시설을 갖췄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장과 편안한 휴식이 필요한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고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수영장 시설 이용이 필요 없는 이들이라면 실속 있는 랜딩관을 먼저 고려할 만하다.

서머셋 패밀리 스위트룸(제주신화월드 제공)
‘써머셋’은 전 객실 면적이 154㎡에 달하는 대형 콘도로 일반 호텔 객실의 몇 배는 넓게 구성돼 있다. 객실에는 3개의 침실과 2개의 욕실, 넓은 거실과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다이닝 룸이 있다. 또한 냉장고, 식기세척기, 세탁기, 와인셀러, 건조기 등 스마트 가전제품을 배치해 장기 투숙객이나 워케이션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40여 개 전 세계 맛집에 프리미엄 영화관까지

랜딩관의 랜딩 다이닝 모습 (제주신화월드 제공)
제주신화월드의 차별점 중 하나는 풍성한 먹거리다. 내부에서 만날 수 있는 식음 매장만 40개 이상이다. 한식, 이탈리안, 중식, 동남아식, 광둥식, 뷔페 등 전 세계 유명 요리가 방문객을 유혹한다. 선택이 어렵다면 랜딩관의 뷔페 ‘랜딩 다이닝’으로 가면 된다. 중식과 양식, 한식을 골고루 선보이고 있고, 질 좋은 과일과 신선한 해산물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해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제주선의 물회
제주 로컬 재료의 진미를 내놓는 ‘제주선’은 제주의 자연과 계절을 담은 상을 내놓는 한식당이다. 속을 시원하게 해주는 물회부터 성게미역국, 통갈치구이, 삼계탕, 비빔밥 등 다양한 한식 메뉴를 정갈하게 내놓는다.

철판 흑돼지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제주선 더 블랙’. 코스요리를 주문하면 다양한 일품 메뉴가 나온다.
철판 흑돼지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제주선 더 블랙’은 눈과 입이 즐거운 곳이다. 쉐프가 즉석에서 대형 철판에 재료를 올려놓고 요리를 해준다. 코스요리 중 ‘바당’은 평소 보기 어려운 특별한 메뉴를 잔뜩 선사한다. 돌문어샐러드, 모듬 생선회, 전복·랍스터 버터구이 등이 포함되며 192시간을 숙성시킨 제주 오겹살, 녹차 호떡과 아이스크림까지 맛볼 수 있다. 최근 유행하는 값비싼 오마카세와 비교하면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치에 가까운 미식 경험을 할 수 있는 셈이다.

‘JSW 씨네라운지’
제주신화월드의 신규 시설인 ‘JSW 씨네라운지’는 제주에서 보기 드문 프리미엄 영화관이다. 내부는 18석의 2개 관으로 구성됐고, 연인이나 가족 단위 관람객이 오붓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꾸몄다. 전 좌석은 등받이 각도가 조절되는 리클라이너 석으로 구성돼 집처럼 편안한 환경에서 영화 속 세상에 푹 빠질 수 있도록 해준다. 사운드는 오디오 브랜드로 유명한 하만의 장비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청각 경험을 선사한다.

‘JSW 씨네라운지’에서 먹을 수 있는 초밥과 파니니
가장 큰 차별점은 호텔 셰프가 만든 음식을 맛보며 영화를 볼 수 있다는 것. 판매되는 음식은 ‘파니니’와 ‘초밥’ 두 종류다. 씨네라운지 관계자는 “썰고 비비는 등의 거추장스러운 작업 없이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핑거푸드로 정했고 추후 메뉴를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늑한 의자에 누워 편히 다리를 뻗은 채 고막을 할퀴는 박력 있는 사운드와 특별한 미식까지 체험하면 영화의 감동이 더욱 크게 몰려온다. 식사를 원하지 않는다면 일반 영화관처럼 팝콘과 음료로 구성된 ‘베이직 패키지’를 이용할 수 있어 부담이 없다.

‘JSW 씨네라운지‘ 내부 전경
씨네라운지는 향후 하나의 영화관을 통째로 빌려주는 대관도 고려하고 있다. 피영준 제주신화월드 선임상무는 “18석 규모의 영화관 전체를 가족 행사, 프러포즈 등 이벤트 장소로 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학회 진행 후 소모임을 열거나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회의나 PT를 하고 싶은 단체 등에도 알맞을 공간”이라고 말했다.

제주신화테마파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