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로드] 울진의 참맛을 담은 대게축제

2월 26일까지 '울진 대게와 붉은대게축제' 개최
겨울 제철인 대게의 참맛을 즐길 수 있는 기회
  • 등록 2023-02-24 오전 6:00:00

    수정 2023-02-24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명상 기자] 예로부터 울진은 대게 생산량 1위로 유명했다. 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를 보면 고려시대부터 대게가 울진의 특산물이라고 전하고 있다.

울진의 특산물인 붉은 대게
다른 지역과 비교되는 울진 대게의 장점은 ‘가성비’다. 현지 상인은 “성수기에 다른 지역의 유명 항구에 가면 바가지가 극성인데 울진 후포항 시세보다 1.5배 이상 받기도 하더라”며 “유명하니까 사람들이 몰리고, 아쉬운 것이 없으니 비싸게 팔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다. 과거 울진은 교통망이 부족해서 외부에서 접근하기 어려웠다. 오히려 울진에서 잡은 대게를 가져다 파는 다른 도시가 더 유명해지기도 했다. 반대로 보면 울진은 대게를 위한 미식 여행에 안성맞춤인 장소다.

울진 대게와 붉은 대게를 들고 있는 현지 상인
대게는 추울 때 살을 불린다. 그래서 제철에 속하는 12월 말부터 3월 말 사이에 잡힌 대게의 맛을 최고로 친다. 울진의 왕돌초 주변에서 자라는 싱싱한 대게를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실망하기엔 이르다. 울진 대게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오랜만에 개최된다.

울진 바다 풍경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울진군 후포항 왕돌초 광장 일원에서는 ’울진 대게와 붉은대게축제‘가 열린다. 겨울을 맞아 제대로 맛이 오른 울진 대게와 찌는 것 외에 별다른 조리법이 필요 없는 붉은 대게를 실컷 즐길 수 있는 이벤트다.

울진바다목장해상낚시공원의 대게 조각상
코로나19 사태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만선과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거일리 대게원조마을 대게 풍어 해원굿’, 맨손으로 해산물을 잡는 ‘바다의 보물을 잡아라’ 등의 프로그램을 비롯해 ‘울진 대게와 붉은 대게 경매’, ‘울진 대게 버스킹’, 선상 일출 요트 체험, 등기산 대게길 걷기 등의 행사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붉은 대게를 재료로 만든 다양한 가공식품에 대한 무료 시식도 진행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