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억 들인 야심작 만든 KBS PD "이래도 안 볼 겁니까"[인터뷰]

'지구 위 블랙박스' 구민정 PD
기후위기 아카이브 콘서트 표방
윤도현·김윤아·르세라핌 등 출연
  • 등록 2023-09-12 오후 5:37:17

    수정 2023-09-12 오후 5:37:17

(사진=KBS)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기후위기 아카이브 콘서트’를 표방하는 이채로운 프로그램이 시청자들 곁을 찾는다. KBS 50주년 대기획으로 만들어진 ‘지구 위 블랙박스’다.

2021년 배우 공효진이 출연한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를 연출한 구민정 PD의 신작이자 야심작이다. 뮤지션들이 기후변화로 인해 파괴되어 가는 현장을 찾아 특별한 공연을 펼치는 모습을 4회에 걸쳐 만나볼 수 있다.

“이래도 안 볼 겁니까”. 12일 서울 여의도 KBS 신관 누리동 한류스튜디오에서 라운드 인터뷰로 만난 구 PD는 시청 독려 멘트를 요청하자 “기획 단계 때부터 떠올렸던 말”이라며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전작을 하면서 환경 문제가 직면해 있는 중요한 이슈라고 느꼈다. 하지만 환경 소재 프로그램으로 화제성을 만들어내기가 어렵더라”며 “그래서 이번엔 ‘이렇게까지 노력하고 표현했는데 관심을 안 가질 겁니까’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아울러 구 PD는 “머리로 이해하도록 하는 것보단 마음으로 느끼게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으로 음악을 소재로 삼게 됐고, 때마침 공사창립 50주년이라 대기획 프로그램으로 공모하게 된 것”이라는 설명을 보탰다.

‘지구 위 블랙박스’(사진=KBS)
KBS 대기획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만큼 스케일이 남다르다. 출연진 중 잔나비 최정훈은 지난 5년간 우리나라 2배 면적의 얼음이 사라진 남극을 무대삼아 노래했다. 자우림 김윤아와 댄서 모니카 립제이는 가뭄으로 메마른 땅이 되어버린 지역이 있는 스페인으로 향했고, 정재형은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함께 새우 양식으로 파괴된 ‘지구의 허파’ 태국 맹그로브 숲에서 연주했다.

구 PD는 “회당 제작비는 6억원 정도다. 총 제작비로 24억원을 썼다”고 밝혔다. 이어 “무산되긴 했으나 넷플릭스에서 제작비로 80억원을 제시했던 작품이기도 하다”는 비화를 털어놓으며 스케일이 남다른 프로그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더불어 “나영석 선배가 ‘1박2일’을 연출할 때 남극 촬영을 시도했으나 대지진 여파로 무산된 적이 있다. KBS 예능센터가 남극에서 촬영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자부심도 드러냈다.

구 PD는 프로그램을 위한 세계관을 만들어 곳곳에 드라마 타이즈 형식의 영상을 포함했다고도 밝혔다. 이쯤 되면 “이래도 안 볼 겁니까”라는 자신감 넘치는 멘트가 나올 만 하다. 구 PD는 “지구가 기후 변화로 인해 망가져버린 먼 미래에 존재하는 기록자들이 블랙박스 센터에서 과거 영상을 찾아보는 구성의 세계관”이라면서 “드라마 촬영 도전이 처음이라 걱정이 많았는데, 배우 김신록, 박병은, 김건우 님이 좋은 연기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구민정 PD(사진=KBS)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촬영을 진행했다. YB 윤도현이 지구 가열화로 해수면의 높이가 상승하고 있는 동해를 찾았고, 르세라핌은 기후변화로 초록의 생기를 잃어가는 제주를 무대삼아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세븐틴의 호시는 전 세계 도시 중 탄소 배출량이 5위에 달하는 서울 한복판에서 깜짝 공연을 펼쳤다.

구 PD는 “국내와 해외에서 진행한 촬영 모두 날씨 문제 때문에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남극에서 촬영한 최정훈 씨는 폭우 여파로 대기 기간이 지연돼 3주나 시간을 빼주셔야 했다”고 말했다. 최근 3년간 암 투병한 끝 완치했다는 사실을 깜짝 공개한 윤도현을 언급하면서는 “물이 차오르는 수조에서 퍼포먼스를 하셔야 했는데, 촬영 당시엔 투병 중이신 걸 몰랐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구 위 블랙박스’는 10월 9일 밤 9시 45분 KBS 2TV를 통해 첫방송한다. 회차당 분량은 60여분 정도로 공연 준비 뒷이야기도 접할 수 있다. 구 PD는 “웰메이드 프로그램으로 인정받아 오래 회자 되었으면 하고 퍼포먼스 영상도 화제가 되었으면 한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