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마동석 "빌런 윤계상·손석구→이준혁, 삶을 갈듯 연기" [인터뷰]③

"악역 캐스팅 기준, 최대한 악역 덜 해본 친구 뽑아"
"품성 좋은 배우와 호흡 선호…이준혁도 그런 친구"
"'범죄도시4', 온라인 불법 카지노 디지털 범죄 소재"
  • 등록 2023-05-24 오후 3:56:31

    수정 2023-05-24 오후 3:56:3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마동석이 윤계상, 손석구에 이어 ‘범죄도시’ 시리즈를 빛낼 3세대 빌런에 이준혁을 선택한 이유와 함께 자신만의 빌런 캐스팅 기준을 꼽았다.

마동석은 2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범죄도시3’의 개봉을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동석이 국내 매체들과 공식 인터뷰에 나선 것은 ‘악인전’ 이후 약 4년만. 마동석은 그간 ‘범죄도시’ 시리즈 및 해외 작품 등 바쁜 촬영 스케줄로 매체들을 만날 기회가 없었다. ‘범죄도시4’ 촬영까지 마친 뒤 오랜만에 나선 인터뷰에서 마동석은 ‘범죄도시’ 시리즈를 비롯해 할리우드 작품 촬영 및 결혼 등 근황과 소회들을 가감없이 솔직히 털어놨다.

오는 31일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3’는 베트남 납치 살해범 검거 후 7년이 흘러 서울 광역수사대(광수대)로 넘어간 주인공 마석도(마동석 분)를 중심으로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3세대 빌런 주성철(이준혁 분)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다른 글로벌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분)를 잡기 위해 경찰들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국내 영화가 성공하기 쉽지 않다는 프랜차이즈물에서 보기 드문 큰 성과를 낸 성공 사례로 꼽힌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최초 천만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2’로 입봉한 이상용 감독이 ‘범죄도시3’에서도 메가폰을 잡아 마동석과 노련해진 시너지를 뽐냈다. 마동석은 ‘범죄도시’ 시리즈의 원톱 주인공이자 제작자로 참여했다.

강렬한 빌런들의 존재감은 ‘범죄도시’ 시리즈의 인기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매력포인트다. 앞서 1편에선 윤계상이 조선족 빌런 ‘장첸’으로 파격 변신과 함께 호연으로 호평을 이끌어냈고, 2편에선 손석구가 필리핀에서 한인들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빌런 ‘강해상’으로 열연을 펼쳐 스타덤에 올랐다. 마동석은 평소 미남으로 정평이 나 있던 두 사람을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철저히 망가뜨리고 악하게 변신시켰다. 결과는 대성공, 두 배우는 ‘범죄도시’ 1편과 2편으로 연기자로서 인생이 바뀌었다는 극찬을 받았다.

3세대 빌런으로 나선 이준혁도 연기력과 함께 잘생긴 외모로 이름을 알린 배우. 이준혁 역시 ‘범죄도시3’에서 20kg를 찌워 벌크업하고 피부를 구릿빛으로 태워 역대급 비주얼 변신을 선보였다.

마동석은 “윤계상과 손석구 1편, 2편 빌런들이 너무 훌륭하게 연기해줬다. 둘 다 200%에 가깝게 표현해줬다”고 전편의 빌런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범죄도시’ 1, 2편의 빌런들은 ‘본능’에 의해 움직이던 악역이었다면, ‘범죄도시3’의 빌런 주성철은 좀 다르다. 전작의 둘에 비해 행동에 옮기기 전 전략을 짜는 ‘지능’적인 악역”이라고 이번 작품의 빌런 주성철의 특징을 설명했다.

마동석은 “지능도 있는데 힘도 세고 목적을 위해서라면 누구든 잔인하게 죽이는 인간이니 그런 악역이 마석도가 상대하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며 “거기에 의외의 복병으로 또 하나의 빌런을 넣으면 어떨까 하고 스토리를 만들다보면 인물의 꼭지점이 하나가 될 때도, 둘 이상이 될 때도 있는데 이번엔 두 명으로 판단이 서더라. 그렇게 지략과 무력을 함께 쓰는 주성철과 암살자 리키가 탄생했다”고 부연했다. 두 빌런의 존재감이 최대한 동등하게 비춰질 수 있게 균형을 잡는데 노력을 기울였다고도 강조했다.

악역을 캐스팅하는 그의 안목은 ‘의외성’에서 비롯됐다. 마동석은 “그 전에 악역을 잘 안 해봤던 배우들을 뽑는다”며 “또 액션이 많은 영화인 만큼 액션을 비교적 원활히 소화할 수 있는 나이대를 선호한다. 나랑 싸워야 하는데 둘 다 몸이 아프면 안되지 않나”라고 너스레로 웃음을 유발했다.

배우들의 평소 인격과 품성도 캐스팅에 한몫한다고. 마동석은 이준혁에 대해 “이준혁은 영화 ‘신과 함께’를 할 당시 인연을 맺었다. 저는 소통이 잘 되고 사람 성품이 좋은 배우가 좋다. 그래서 일할 때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배우를 찾는 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준혁이가 사람도 좋고 열정도 많다. 앞서 1, 2편에 나왔던 윤계상, 손석구가 거의 자기들 삶을 갈아넣듯 빌런을 연기해줬는데 준혁이도 그런 스타일로 연기하는 친구라서 열정을 믿었다”며 “꼭 한 번 준혁이 얼굴을 사람들이 ‘얘가 이 사람이라고?’ 못 알아볼 정도로 바꿔보고 싶었다. 전화로 캐스팅을 했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오케이해줘서 훌륭하게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미 촬영을 마친 ‘범죄도시4’에 대한 간단한 힌트도 귀띔했다. 마동석은 “불법 온라인 카지노가 소재”라며 “디지털 범죄를 추적하는 과정이 나온다. 그 과정에서 해외에 있는 누군가와 엮이기도 할 것”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