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니키리, '보석함' 보고 '개웃기다'고…나의 구원자"[인터뷰]②

  • 등록 2024-02-29 오후 5:26:04

    수정 2024-02-29 오후 5:26:0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감독 셀린 송) 개봉을 앞둔 배우 유태오가 배우자인 니키리를 향한 고마움과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유태오는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의 개봉을 앞두고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열두 살의 첫사랑 나영(그레타 리 분)과 해성(유태오 분)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 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넘버3’ 송능한 감독의 딸인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장편 데뷔작이다. 한국계 배우 그레타 리와 한국인 배우 유태오, 미국 배우 존 마가로가 각각 나영과 해성, 미국인 남편 아서 역을 맡아 애틋한 서사를 이끈다. 셀린 송 감독은 이 입봉작으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작품상 후보에 오른 것은 물론, 미국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작품상과 감독상, 고담 어워즈 최우수 작품상 등을 휩쓸었다.

유태오는 ‘패스트 라이브즈’에서 첫사랑 나영과의 기억을 간직한 남주인공 ‘해성’ 역을 맡아 짙고 애틋한 열연을 보여줬다.

유태오와 니키리의 러브스토리는 이미 여러 방송 등을 통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독일에서 출생한 유태오는 뉴욕에서 유학하던 중 니키 리를 만나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은 길에서 처음 만나 서로 한눈에 반했고, 유태오는 니키 리를 만난 지 2주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고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금의 글로벌 스타가 되기까지 15년의 무명생활을 견뎠던 유태오의 곁을 니키리가 든든히 지키고 응원해줬다는 일화가 알려져 뭉클함을 자아내기도.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가 한국의 정서인 ‘인연’을 소재로 한 로맨스인 만큼, 이날 인터뷰에선 유태오와 니키리의 인연에 관한 질문도 등장했다. 유태오는 니키리와의 만남이 특히 인연이라 생각됐던 순간이 있냐고 묻자 “사자성어로 표현하자면 ‘천생연분’의 사이인 것 같다”며 “어릴 때의 나는 연기자의 삶을 살고 싶었고, 이 일로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해도 괜찮다는 생각이었다. 연기란 행위 자체를 좋아했다. 다만 어릴 땐 35세 이후의 내가 어떤 삶을 살지 전혀 상상이 되지 않았었다. 그 후 나의 미래가 보이지 않았고, 내 인생을 잘 모르겠단 생각이었다”고 소회했다.

이어 “그랬던 나의 인생을 니키가 구원해준 것”이라며 “그가 없었다면 어떻게 했을까 싶다. 니키는 나보다 먼저 이 세상과 사회의 땅에 한 발 짝 더 가까이 서 있는 사람이었다. 반면 그를 만나기 전의 나는 그냥 붕 떠있는 광대였다”고 애틋한 감정을 표현했다.

유태오는 최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 출연해 MC 홍석천을 당황케 할 넉살과 입담, 순수한 장난기로 큰 호응을 얻었다. 그가 ‘모석함’에 출연한 영상의 조회수만 50만 뷰를 넘겼을 정도. 특히 그는 영상 말미 홍석천을 위한 선물(?)로 과감한 입술뽀뽀를 시전해 포복절도케 한 바 있다.

그는 방송을 지켜본 니키리의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문자를 보내왔는데 네 글자로 ‘개웃기다’라고 보내더라”고 전해 폭소를 더했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오는 3월 6일 국내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해도 되겠어~'
  • 우린 가족♥
  • 바비인형
  • 맞고, 깨지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