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판매가격 5년새 최대 2배 올라…해외서 상승률 더 높아

고급화전략·환율효과 등 영향
기아 상승률, 현대차보다 낮아
  • 등록 2024-05-20 오전 9:29:21

    수정 2024-05-20 오전 9:29:21

[이데일리 박민 기자] 국내 대표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와 기아의 국내외 판매 가격이 5년 새 최대 2배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급화 전략에 따른 가격 상승, 물가 상승에 따른 생산비용 증가, 환율효과 등이 더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20일 현대차·기아의 연간 사업보고서와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현대차의 승용차 평균 판매가격은 2019년 3774만원에서 올해 1분기 5319만원으로 5년 새 40.9% 상승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포함한 레저용차량(RV)의 국내 판매가격도 같은 기간 3543만원에서 5223만원으로 올랐다. RV가격 상승률은 승용차보다 높은 47.4%로 집계됐다.

해외에서는 현지 프리미엄과 환율 효과가 더해져 판매가격의 상승률이 더 가팔랐다. 원화로 환산한 현대차의 해외 승용차 평균 판매가격은 2019년 3298만원에서 올해 1분기 6419만원으로 94.6%나 급등했다.

특히 해외에서 판매한 RV는 3459만원에서 6877만원으로 상승률이 98.8%에 달했다. 이는 5년 새 가격이 2배 오른 수준으로 국내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현대차는 이번 보고서에 공시된 판매가격은 품목별 가격의 단순 평균으로,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모델의 다양화와 생산비용 증가에 따른 모델별 가격 상승이 평균 판매가격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외는 5년 새 14%가량 오른 환율이 원화로 환산된 판매 가격을 끌어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 기간 기아의 국내 승용차 판매가격은 2019년 3259만원에서 올해 1분기 3401만원으로 4.3%올랐다. RV 판매가격은 3495만원에서 4801만원으로 상승률이 37.3%에 달했다.

해외에서 5년간 승용차 판매가격 상승률은 9.9%(2019년 3008만원→올해 1분기 3306만원), RV는 47.5%(4030만원→5943만원)로 집계됐다. 기아의 평균 판매가격은 같은 기간 현대차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이강인, 야구장엔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