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그릇은 ‘가득’인데 女 그릇은…“강남 식당서 차별당했다”

  • 등록 2023-11-29 오전 9:29:42

    수정 2023-11-29 오전 9:32:54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식당을 방문했다가 음식량으로 차별을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한 여성 손님 A씨가 올린 게시물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A씨가 강남의 한 칼국숫집에서 차별을 당했다며 음식 사진과 글을 게재한 것으로 온라인상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 여성 네티즌이 자신의 SNS에 강남의 칼국수집에서 음식량으로 차별을 받은 사연을 전했다. (사진=SNS 캡처)
A씨에 따르면 남성 일행과 A씨가 식당에 들어가 칼제비 두 그릇을 주문했다. 그런데 나온 그릇을 보니 음식량이 남성 일행의 것과는 현저히 달랐다고.

A씨는 “다른 테이블에 남자 (손님) 것 다 주고 남은 것을 날 줬다”며 “왜 내 음식량이 적냐, 여자라서 적게 주는 거냐고 물으니 맞다고 한다”고 적었다.

실제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남성 일행의 그릇에 담긴 음식량은 칼국수 면과 수제비 모두 가득 담겨 있는 반면 A씨의 그릇은 일행의 절반 정도의 양이었다.

그는 “나와 남자 일행 총 2명이 칼제비 2개를 시켰다. 3분 정도 뒤 옆 테이블 20대 남자 3명이 칼제비를 시켰다”며 “총 다섯 그릇을 한 번에 끓이고 있다가 중년 남성분이 2분 뒤 들어와 칼제비를 시켰다. 종업원이 ‘칼제비 추가’라고 소리치며 주방으로 달려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지막 사람 것은 한 번에 못 끓인다. 앞에 시킨 5개의 칼제비를 6개로 둔갑하고 양이 부족하니 저 중 한 명 여자라고 남자 것 먼저 덜어서 남는 것 나한테 온 듯하다”며 “후기 보니까 여자들 양 적은 건 맞는데 저 정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자라서 적은 거냐고 물어보니 맞고, 리필되니 리필해 먹으라고 한다”며 “그게 문제가 아니다. 처음부터 양을 물어보시든가”라고 토로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앞서 지난 3월에도 한 네티즌 B씨가 SNS상에 “식당에서 차별을 받았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B씨는 “남자만 밥을 더 주는 곳이 실존. 주문할 때 여자가 시킨 메뉴가 어떤 거냐고 물어보길래 ‘왜 물어보는 거냐’ 여쭤보니 남자는 식사량을 더 많이 제공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해당 식당 사장 C씨는 “한 여성 손님이 밥양으로 남녀 차별을 했다며 기분 나빠했다.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저격 글을 올렸다. 여자에게 적게 주는 게 아니라 남자에게 미리 더 주고 있다”며 “그 후에 공깃밥을 추가할 경우 남자분들은 공깃밥 1000원씩 더 받고 여자분들은 추가 요금 없이 드린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매일 바뀌는 한상’은 반찬이 많고 덮밥은 내용물이 푸짐해서 여성 손님 중엔 공깃밥 남기는 분이 너무 많다. 그래서 여성은 정량으로 주고 추가 시 돈을 안 받고, 남성 손님에게는 미리 더 주고 추가하면 1000원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C씨는 “이게 왜 여성을 나쁘게 차별하는 거냐. 몇 년 장사하며 쌓은 나름의 노하우였다”며 “오히려 센스 있다고 칭찬해주는 손님들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C씨의 해명에도 논란은 여전했다. 네티즌들은 “소비자 입장에선 기분 나쁠만하다”는 입장과 “더 주면 안 먹고 버리는 경우 많더라” 등 식당 입장을 옹호하는 의견 등으로 갈린 가운데 앞서 올라온 강남 칼국숫집 사연에는 대체로 “식당 사장님이 너무했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