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인 줄 알았는데” 갤럭시 사진 보고 놀란 이유 [하이니티]

애플 감성 선호하는 Z세대
스마트폰 카메라도 성능보다 감성 중시
갤럭시 대 아이폰, 블라인드 테스트로 사진 비교한 결과
  • 등록 2023-03-23 오전 10:09:01

    수정 2023-03-23 오전 10:09:01

아이폰을 선호하는 이유로 감성을 언급하는 고등학생 (사진=하이니티)
[이데일리 이경민 기자]“애플 특유의 감성이 있어요.”

애플 아이폰을 쓰는 학생의 말입니다. 아이폰을 쓰는 기자는 공감했지만 갤럭시를 쓰는 선배 기자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카메라 화소처럼 측정 가능한 숫자가 아니라 추상적인 감성으로 스마트폰을 비교할 수 있냐는 반응이었습니다.

Z세대인 기자에게 이런 상황은 익숙합니다. 매년 새로운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언론사는 앞다퉈 늘어난 화소 수와 개선된 야간 촬영 기능 등을 소개합니다. 서로 다른 기종으로 수백 미터 밖에 있는 고층 건물을 촬영해서 선명도를 비교합니다. 그러나 Z세대에게 이는 강력한 마케팅 포인트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건물 윤곽이 선명하게 나오는 것보다 내 얼굴이 예쁘게 나오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기종으로 찍어야 예쁘게 나올까, 인스타그램에서 좋아요를 많이 받을까,가 더 중요하단 말입니다. 2억 화소를 탑재했다는 신형 갤럭시보다 측정하기도 어렵지만 감성을 탑재한 구형 아이폰에 더 끌리는 이유입니다.

다들 애플 감성을 말하지만 정확히 그게 무엇인지 말하지 못합니다. 애초에 감성이 신뢰할 만한 지표인지도 의문입니다. 어쩌면 또래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는 Z세대들이 아이폰을 따라 사는 자신의 선택을 합리화하기 위해 감성을 말하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삼성 갤럭시 S23 울트라와 애플 아이폰 14 프로 블라인드 테스트입니다. 두 기종으로 인물 사진을 찍은 후에 무엇이 더 예쁘게 나왔는지 물었습니다. 틱톡에서 1만 명 이상이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홍대에서 청소년 10명을 만나 물어도 봤습니다.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요? 아래 하이니티 영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