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온앤오프 "신곡 '바이 마이 몬스터' 유행 예감…따라와 주세요"

  • 등록 2024-04-13 오후 4:31:44

    수정 2024-04-13 오후 4:31:44

(사진=SBS 파워FM)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그룹 온앤오프(ONF) 승준, 민균이 신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그룹 온앤오프(ONF)의 승준, 민균이 출연해 예능감을 자랑했다.

온앤오프는 최근 8번째 미니 앨범 ‘뷰티풀 섀도우’(BEAUTIFUL SHADOW)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바이 마이 몬스터’(Bye My Monster)로 활동을 시작했다.

승준은 신곡에 대해 “사랑의 이중성과 그 안에 담긴 순수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노래”라면서 “온앤오프 특유의 서사적인 색깔을 표현해봤다. 거기에다가 ‘나를 망쳐서 이 관계를 끊어내고 싶다’는 뜻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짜 포인트는 라흐마니노프 심포니 2번 3악장을 샘플링해서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해냈다”고 신곡의 포인트를 짚었다.

온앤오프 전담 프로듀서이자 작곡가로 유명한 황현은 앞서 ‘바이 마이 몬스터’에 대해 “K팝 신을 바꿀 수 있는 곡”이라는 코멘트를 남긴 바 있다.

민균 또한 “현이 형(작곡가 황현)이 클래식을 전공했다. 퍼포먼스도 그렇고, 이 곡에 정말 잘 어우러진다”며 “듣는 걸로 충족이 안 되실 때는 보는 것도 굉장히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행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먼저 유행을 따라와 주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신곡 ‘바이 마이 몬스터’를 함께 감상한 뒤 DJ 김태균은 “진짜 좋다. 라인도 너무 좋고 여러 가지 색깔을 다 가지고 있는 노래 같다”며 극찬했다. 고정 게스트 유튜버 랄랄과 유키스 수현은 “드라마 OST인 줄 알았다”, “천사와 악마를 넘나든다 했는데, 곡 안에 그게 다 있다”며 감탄했다.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SBS 파워FM 107.7MHz에서 청취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