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고령 장기기증자 된 98세 노인… 누구?

72세 여성에게 간 기증…성공적 이식
2차 세계대전·한국전쟁 참전 용사
전역 후 농업 가르치는 교육자이자 농부로 활동
  • 등록 2024-06-13 오전 11:00:09

    수정 2024-06-13 오전 11:00:09

98세 일기로 세상을 떠나면서 간을 기증해 미국 최고령 장기기증자가 된 한국전 참전 용사 앨런 오빌(왼쪽).(사진=AP)


[이데일리 김형일 기자] 한국전 참전 용사이자 교육자로 봉사하는 삶을 살았던 98세 남성이 역대 미국 최고령 장기 기증을 통해 새 생명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미주리주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난 98세 오빌 앨런이 간을 기증했다.

앨런은 미주리주 남동부 소도시 포플러 블러프에 살았으며 지난달 27일 폭풍이 지나간 뒤 집주변을 치우다가 넘어져 머리를 크게 다쳤다. 인근 도시 케이프 지라도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뇌부종이 심해 치료도 어려웠다.

가족들이 앨런과의 이별을 준비할 때 병원 직원은 간 기증 의사를 물었다. 이에 앨런의 가족은 평소 앨런이 다른 이들을 먼저 챙기고, 어려운 이웃들을 도우러 나섰던 성격을 고려해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의사도 이식하기에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앨런의 간은 72세 여성에게 성공적으로 이식됐다. 장기 기증 단체에 따르면 앨런은 미국에서 장기를 기증한 최고령자다. 이전까지는 지난 2021년 95세로 사망하면서 간을 기증한 세실 록하트가 최고령 장기기증자였다.

앨런은 제2차세계대전, 한국전쟁 참전 용사였다. 2차대전에서는 육군항공대에서 조종사로 활약했고, 한국전 때는 제1기병사단(1st Cavalry Division)에서 복무했다. 그는 전쟁이 끝난 후 미 육군예비군(US Army Reserve)에 27년간 몸담았으며 중령으로 전역했다.

앨런은 40년간 고등학교에서 농업을 가르치며 농사를 지었던 교육자이자 농부이기도 하다. 지난 2019년 별세한 아내 제럴딘 사이에서 아들 둘과 딸 하나 등 세 자녀를 뒀다. 손자는 세 명, 증손자는 여섯 명이 있다.

앨런의 딸인 린다 미첼은 장기기증이 “아버지가 평생 해온 일을 한 것이었고 그 덕에 아버지를 잃은 슬픔이 작은 한줄기 기쁨의 빛으로 바뀌었다. 아버지는 한가지 선물을 더 주신 것”이이라며 “병실에 찾아왔거나 장례식에 참석했던 (아버지의) 많은 친구와 학생들이 ‘나도 운전면허증에 장기기증자 표시를 붙이겠다’고 말한다”고 했다.

앨런의 아들인 그레그도 “장기 기증이 슬픔으로 가득했던 시간에 희망을 주는 일이었다”며 “(장기기증으로) 누군가가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은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