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연인들도 '과팅'으로 만난다 리오넬 매튜-조규연 부부[위더뷰 영상]

  • 등록 2023-05-26 오후 2:05:37

    수정 2023-05-26 오후 2:05:37

[이데일리 허민녕 기자]

이데일리 다문화동포팀은 대한민국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는 재한 외국인을 비롯 다문화 및 이주배경 가정, 재외동포 또 이와 밀접하게 연관된 이들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전하는 특별한 인터뷰 코너 ‘위더뷰’(Witherview)를 연재합니다. <편집자 주>

러브 인 파리 ‘과팅’으로 만난 사이. 프랑스 지붕장인 리오넬 매튜와 아내 조규연씨(왼쪽부터)


파리에서 디자인 유학 중이던 조규연씨는 어느 날 옆 학교 남학생들과 단체 미팅 제안을 받게 된다. 프랑스에도 ‘과팅’이 있단 증거 여기 있다. 과팅이란 이 단어가 격한 공감 섞인 감탄사 유발하며 동반 인터뷰는 처음이라는 이 어색함 무장해제 시킨다.

“제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누군가의 휴대폰 번호를 물어봤잖아요.” 조규연씨가 ‘번호 딴 그 남자’가 지금 함께 있으니 일단 그렇게 믿기로 한다.

감성 돋는 장소 혹은 도시란 건 ‘실재’한다. 어쨌든 이 둘은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한 무수한 로맨틱 무비 ‘띵장면’들을 의도하던, 의도치 않던 그들의 추억에 새겼다. 그리고 지금 대한민국. 2018년에 결혼했으니 어느덧 부부 6년차다.

파리와 서울, 연인에서 부부로, 비현실과 현실의 구분. 연애는 뭐 쉬웠을까 “그런 말 마세요” 안 해본 사람처럼 왜 이러 실까. 연애와 결혼은 주제만 다를 뿐 끝나지 않는 ‘네버엔딩’ 싸움의 역사다. 부부싸움은 프랑스어로. ‘이것이 거기 있어야 할 자리가 맞는가’ 양말은 빨래통에 그건 남편이 잘못했다.

파리 명문 기술학교 ‘콩파뇽 뒤 드부아’(compagnons du Devoir)를 나온 ‘지붕장인’ 리오넬 매튜에게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대목은, ‘우리 몇 월 몇일 몇 시 처음 만났어’ 불쑥 던지면 지체없이 결과 값나오는 이렇듯 ‘꿀 떨어지는 기억력’ 처음 봤다. 이러다 장인 장모 생신도 자동완성 각일지도, 설마?

모국 프랑스엔 ‘대중 목욕탕’이란 게 없다고 했다. 그런 데를 좋다고 따라간 이 프랑스 사위, ‘넌 이제 내 식구다’ 우리 식으로 데려간 K장인도 대단하다. 그곳엔 이태리 타월이 등장했고, 서로 등을 밀어주는 장면도 연출됐으며, 음료도 마셨을 테 고, 계란까진 안 물어봤다. 그래서 어땠는데? “자랑스러웠다”던데 그 진의는 무한 상상력에 맡기고자 한다.

이젠 시부모 차례. 결혼 이후 줄곧 한국에 살았고 그 기간 중 ‘코시국’이 있었으니 프랑스식 ‘시월드’를 “거의 겪어보지 못했다”는 대답. 그러나 순간 아내 조규연씨 얼굴에 근심이 차오르더니 “이제 곧 시어머니 한국 오시는데…” 내친 김에 인천 공항이라 가정하고 역할극을 해보기로 한다.

“그렇죠, 그렇죠 어머니~~하면서 이렇게.”

10년 전에 파리에서 ‘과팅’으로 만나 지금 부부가 된 사이. 10년 후엔 어떤 모습일지 그들도 궁금해한다. 2세를 계획 중이며, ‘지붕장인’으로 불리는 남편 리오넬 매튜가 이곳 대한민국에서 ‘지붕 전문 시공사’를 차렸으면 했고, 하나 더 아내 조규연씨는 시큰둥한 반응이었지만 리오넬 매튜는 “서울에서 살고 싶다” 했다.

파리를 대표하는 노래도 사골이듯 서울을 대표하는 노래도 ‘빈티지’다. 그걸 리오넬 매튜는 매력으로 받아들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