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성 지지층의 의원 비난 문자에 "내부 공격 중단해야"

  • 등록 2023-02-03 오후 9:11:24

    수정 2023-02-03 오후 9:11:24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본인의 지지자들이 일부 의원들에게 비난성 문자를 보낸 것에 대해 “저와 함께하는 동지라면 내부를 향한 공격은 중단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은 차이를 넘어 더 큰 원팀으로”라는 제목의 글을 적었다.

이 대표는 “우리 안의 차이가 아무리 커도 우리가 싸워 이겨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지는 않다”면서 “비난과 다툼으로 우리 안의 갈등과 균열이 격화되는 것은 자해행위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갈등과 분열은 우리가 맞서 싸워야 할 ‘검사독재’ 세력이 가장 바라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의 진정한 동지라면 내부를 향한 비난과 공격은 오히려 말려주셔야 한다”며 “이재명의 이름을 걸고 또는 이재명의 곁에서, 갈등과 분열의 씨를 뿌리거나 이재명을 해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지지자의 이름으로 공격받고 상처받으신 의원님들께는 사과말씀 드린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억압보다는 긍정의 힘이 더 강하다. 더 많은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모으는 것도 네거티브가 아니라 포지티브로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작은 차이를 넘어 총구는 바깥으로 돌리고 더 큰 원팀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고도 호소했다.

또한 “민주당이 단단한 콘크리트가 되어 국민의 삶을 지키고 무도한 정권의 퇴행적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며 “동지 여러분과 함께 긍정의 힘으로 더 나은 세상,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고 싶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