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와 화해할 때" 하태경에 전용기 "욕만 드시길"

  • 등록 2023-05-30 오후 4:56:56

    수정 2023-05-30 오후 4:56:56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욱일기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 부산에 입항한 것과 관련 “욱일기하고도 화해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냥 욕만 드시길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 함이 다국적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로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한국 정부가 주최하는 다국적 훈련(이스턴 엔데버 23)은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등이 참여한 가운데 31일 제주 동남방 공해상에서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전 의원은 30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 같은 제목의 글을 통해 “우리는 지금 대한민국과 동아시아 침략에 사용됐던 전범기와 화해할 때가 아니라 이성을 찾을 때”라고 했다.

이어 “일본과 지금 당장 싸우자는 게 아니라 최소한 일본이 선을 넘고,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해치는 일은 못 하도록 막자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하 의원을 겨냥해 “일본의 헛소리에 동조하는 발언을 내뱉어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다”며 “적어도 당당한 외교로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자는 것이 윤석열 정부에선 왜 이렇게 힘이 드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욱일기가 나치기와 다르다는 주장은 그냥 모양이 다르다는 것에 불과하다. 전쟁 범죄와 학살에 사용된 건 똑같아서 두 기 모두 전범기로 불리는 것”이라며 “욱일기를 두둔하고 싶어도 적당히 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욕먹더라도 화해하자고 주장하셨다는데 그런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욕만 드시길 바란다”면서 글을 맺었다.

6.15남측위부산본부 회원들이 30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앞에서 일본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 함의 부산 해군작전기지 입항을 규탄하며 욱일기가 그려진 현수막에 계란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욱일기하고 화해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북한) 인공기 걸어도 우리 사회가 어느 정도 용인하는 분위기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또 “우리 국민이 오해하고 있는데 독일 나치 문양하고 욱일기는 다르다”며 “나치 문양은 나치 정당을 상징하는 소위 하켄크로이츠, 갈고리 십자가이고 독일 군대를 상징하는 건 철십자기라고 있다. 그건 독일 군대가 아직도 쓴다. 전 세계가 인정하고, 아우슈비츠 학살 때문에 나치 정당을 상징하는 하켄크로이츠는 금지한다. 독일 정부도 스스로 금지하고 국제사회도 금지한다. 욱일기는 일본 군대를 상징하는 거다. 욱일기도 일본 군대에서 계속 썼다. 독일 철십자기를 세계가 용인하는 것처럼 일본 욱일기도 세계가 용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날 조선일보 보도를 인용해 “문재인 정부 때도 (욱일기를) 용인했더라”라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부 첫해였던 2017년 자위함기를 단 일본 함대가 국내에 들어왔던 사실이 사진으로 확인됐다”며 “당시 정부는 이러한 사실을 언론에 알리지 않았고, 관련 사진도 공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하 의원은 진행자가 ‘국민감정이라는 게 있지 않느냐’고 묻자 “감정 있다. 그래서 제가 욕 들을 각오하고 말씀 드린다”라고 답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다시 뭉친 BTS
  • 형!!!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