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금 뭘 본거야?"...어린이대공원 탈출 얼룩말 포획 현장

  • 등록 2023-03-23 오후 6:39:06

    수정 2023-03-23 오후 7:20:3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내가 지금 뭘 본 거야?”

23일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을 3시간 만에 포획한 가운데 SNS에선 목격담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서 소방대원들이 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동네에서 얼룩말을 맞닥뜨린 누리꾼은 “눈을 의심했다”고 했고, 도로 한 가운데 차량 사이를 뛰어다니는 얼룩말을 본 누리꾼은 “순간 CG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SNS에 도로에서 뛰어다니는 얼룩말 영상을 올리며 “몇 번을 다시 봐도 우리 동네 맞다”라고 했고, “방금 아차산역 도로에서 얼룩말 도망가고 소방차랑 경찰차가 쫓아갔다”라고 전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한 마리가 주택가를 활보하고 있다 (사진=광진소방서)
서울 광진소방서는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얼룩말 한 마리가 도로를 넘나드는 등 도심을 활보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검찰과 소방당국, 대공원 사육사들은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 안전펜스를 설치해 마취총을 쏘는 등 생포 작업을 진행한 결과, 3시간 만에 얼룩말을 붙잡았다. 마취 효과로 쓰러진 얼룩말은 용달차로 옮겨져 눈을 비롯해 온몸이 천에 덮인 뒤 대공원으로 향했다.

대공원 측은 얼룩말이 우리에 설치된 목재 시설물을 부순 뒤 도망쳤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얼룩말 탈출로 인해 현재까지 다친 사람이나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21년 대공원에서 태어난 이 수컷 얼룩말의 이름은 ‘세로’로 알려졌다.

지난 2005년 4월에도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해 행인 1명이 다치고, 교통이 마비되는 등 소동이 빚어진 바 있다.

대공원 측은 “탈출 원인 등을 면밀히 조사해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얼룩말 건강을 위해 대공원 수의사 및 담당 사육사들이 전담해 돌볼 예정”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