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도 잠겼어요"...괌 덮친 태풍 마와르, 한반도 영향은?

  • 등록 2023-05-25 오후 6:48:01

    수정 2023-05-25 오후 7:06:4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제2호 태풍 ‘마와르’가 괌에 몰아닥치면서 통행이 전면 금지되고 항공편도 모두 끊기며 한국 관광객들의 발도 묶였다.

25일 최대 시속 225㎞의 바람과 시간당 5cm가량의 비를 동반한 태풍 마와르가 괌을 강타하면서 야자수가 뽑히고 집 지붕들이 뜯겨나가는가 하면, 건물 상당수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25일 괌의 한 호텔에서 태풍 마와르로 인해 객실로 들어가지 못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호텔 연회실에 모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괌에 한국 관광객 3000명 정도가 체류 중인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공관에서 호텔, 항공청과 여러 당국을 통해 직접 연락하며 우리 관광객 상황과 숫자를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괌 주재 공관인 주하갓냐 출장소는 외출과 수상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현지 병원 정보와 공항 운영 재개 계획에 대해 안내하고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괌에 고립된 관광객들은 묵고 있는 호텔 방이 침수돼 연회장 등으로 대피해 바닥에 수건을 깔고 지내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현지시각) 괌에 태풍 ‘마와르’가 강타하면서 차 위로 나무가 쓰러진 모습 (사진=로이터)
괌 현지 공항 활주로가 폐쇄되면서 항공편은 줄줄이 결항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오는 27일까지 괌과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이 모두 결항했다며 현지 복구 상황에 따라 운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는 전날과 이날 출발 예정이었던 사이판과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 2편을 내일(26일) 오전으로 미뤘다. 제주 항공은 지난 23일 새벽 대체 항공편을 투입해 승객 180여 명을 옮겼고 27일까지 괌과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 30여 편이 결항했다고 설명했다.

또 외교부는 괌 현지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은 약 5300여 명으로, 지금까지 접수된 한국인 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사진=로이터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마와르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괌 서북서쪽 약 180㎞ 해상을 지났다.

마와르는 26일 오전 9시 괌 서북서쪽 약 650㎞에 있는 해수 온도 30도 이상의 해상을 지나면서 중심기압이 91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이 55㎧인 ‘초강력 태풍’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괌에 접근하는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태풍은 오는 31일께 타이완 남동쪽 해상까지 진출한 뒤 일본 동쪽 해상으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변동성이 큰 상황이다.

현재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부처님오신날’ 연휴 뒤 날씨는 마와르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크다.

연휴 기간에는 전국 곳곳에서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내릴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