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챔피언 김수철, 7년 만의 일본 원정 압도적 승리

  • 등록 2022-09-26 오전 9:05:18

    수정 2022-09-26 오전 9:05:18

김수철이 그라운드 상황에서 일본의 오기쿠보 히로마사를 공격하고 있다. 사진=로드FC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김수철(31·ROAD FC GYM 원주)이 7년 만의 일본 원정경기에서 시원한 승리를 따냈다.

김수철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일본 종합격투기 대회 ‘라이진38’에서 지난해 라이진 밴텀급 그랑프리 우승자인 오기쿠보 히로마사(34)를 3-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꺾었다.

이 경기는 김수철이 7년 만에 출전한 일본 원정 경기였다. 오랜만에 뛰는 원정경기인데다 상대가 라이진 밴텀급 최강자 중 한 명으로 불리는 선수라 쉽지 않았다. 하지만 김수철은 스승인 정문홍 회장과 혹독하게 훈련한 끝에 녹슬지 않은 경기력을 뽐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김수철은 클린치 상황에서 상대 니킥에 급소를 가격 당했다. 곧바로 휴식 시간이 주어졌지만 데미지를 안고 싸워야 하는 불리한 상황이었다.

불안한 출발에도 김수철은 조금씩 자신의 스타일대로 경기를 이끌어갔다. 스탠딩 타격에서 치열한 난타전을 유도했다. 안면에 펀치를 내주기도 했지만 꾸준히 바디에 데미지를 줬다. 태클에 성공한 데 이어 몇 차례 파운딩 펀치도 꽂아 넣었다.

2라운드에서는 좀 더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다. 상대를 코너에 몰아넣은 뒤 연이어 펀치에 성공해 다운을 이끌어냈다. 머리에 니킥도 수차례 성공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김수철의 거친 공격에 오기쿠보 히로마사의 얼굴이 피로 물들었다. 링닥터가 올라와 상태를 체크하기도 했다. 경기가 재개된 뒤 김수철은 연이어 태클을 성공시키는 등 포인트 싸움에서 우세를 점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김수철은 경기를 완벽하게 주도했다. 초반 태클을 시도하다 목을 잡혀 길로틴 초크에 걸리는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곧바로 기술에서 빠져나온 뒤 상위 포지션을 점령했다.

이후 김수철은 스탠딩 상황에서 포인트를 쌓아갔고 상대의 태클 시도도 깔끔하게 막아냈다. 완벽한 디펜스에 상대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경기가 끝난 뒤 심판 3명은 모두 김수철의 손을 들어줬다. 김수철이 7년 만에 나선 라이진 대회 경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는 순간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