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로운 윤제문→송중기 악연 김남희…'재벌집 막내아들' 빌런들

  • 등록 2022-12-02 오전 9:09:13

    수정 2022-12-02 오전 9:09:13

‘재벌집 막내아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순양가의 문제적 빌런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김상호, 극본 김태희·장은재, 제작 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이 매회 속력을 높이며 시청자들을 흡인하고 있다.

신드롬급 열풍 속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다. 첫 방송 이후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6회에서는 수도권 16.5%, 분당최고 18.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켰다. 타깃 2049 시청률에서도 7.9%를 기록,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화제성도 휩쓸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조사한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은 물론, 예능을 포함한 종합 순위에서도 2주 연속 1위를 자치하는 기염을 토했다. 출연자 화제성 부문 역시 배우 송중기가 1위, 이성민이 3위, 신현빈이 8위, 김남희가 9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차트를 ‘올킬’하며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 순양을 노렸던 진도준(송중기 분)은 결국 또 다시 사랑하는 어머니(서정연 분)를 잃고 분노했다. 이에 더욱 과감한 행보와 함께 복수전의 스케일을 키워나갈 것을 예고했다. 그의 싸움에 장기말 또는 변수로서 움직인 순양가 인물들의 활약은 극적 재미를 더한 포인트였다. 이에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순양가의 문제적 빌런 5인을 집중 분석했다.

넘치는 의욕에 달리는 실력, 순양그룹의 위태로운 후계자 ‘진영기’

넘치는 의욕에 달리는 실력을 지닌 진영기(윤제문 분)는 진양철(이성민 분)에게 있어 언제나 기대에 못 미치는 아들이었다. 밑에서 치고 올라오는 동생들을 누르기 위해서라도, 진영기는 한도제철 인수전에서 자신의 후계자 자격을 입증해야만 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인수 금액 상승 뒤, 그를 끌어내리려는 진동기(조한철 분)의 계략이 있었다는 사실은 진영기의 오랜 자격지심을 자극했다. 이에 끓어오르는 오기로 비싼 값을 주고 한도제철을 인수한 진영기. 그러나 예상치 못한 국가 부도 속, 한도제철은 순양에 위기를 안겨다 주었다. 그는 또다시 후계자의 입지가 위태로운 상태에 놓여있다. 하나뿐인 왕좌를 지키기 위한 그의 카드는 무엇일지, 장자의 자존심을 건 그의 다음 행보가 궁금해진다.

대담한 배반 → 반격의 2차전 노리는 야망 폭발 ‘진동기’

진동기는 장자승계 원칙에 누구보다도 큰 불만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때문에 그는 형과는 다른 방향으로 한도제철 인수전을 기회로 삼았다. 이번에야말로 무능한 형을 끌어내릴 타이밍이라고 생각한 것. 자금 부족으로 한도제철을 포기하려 했던 대영그룹 회장 주영일(이병준 분)에게 돈을 대준 그의 대담한 배반은 곧 진도준에 의해 탄로 나고 말았다. 하지만 모든 것을 알게 된 뒤에도 진양철은 그를 내치지 못했고, 진동기는 여전한 야망과 함께 숨을 죽이고 있다. 과연 그에게 찾아올 2차전의 기회는 어떤 모습일까. 승계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더욱 치열해질 그의 앞날에 관심이 쏠린다.

메인디쉬 노리는 ‘진화영’ X 신데렐라 시장 ‘최창제’

예상 밖의 ‘사랑꾼’ 면모로 눈길을 끌었던 진양철의 고명딸 진화영(김신록 분)과 그의 간택을 받은 신데렐라 최창제(김도현 분) 부부 역시 눈여겨보아야 할 조합이다. ‘고명’이란 타이틀을 벗어나고자, 진화영이 선택한 방법 중 하나는 최창제를 정계로 진출시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진화영은 위험부담을 무릅쓰면서까지 미라클인베스트먼트의 후원을 받으며 오세현(박혁권 분)과 파트너를 맺었다. 최창제 역시 진도준의 노련한 이미지 메이킹으로 시장 당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미라클의 대주주가 진도준이라는 사실을 진양철이 알게된 지금, 누구보다 진도준과 깊이 얽힌 두 사람이 어떤 움직임을 보여줄지는 미지수다. 계속해서 진도준과의 연합을 이어갈지, 아니면 다시 진양철의 그늘로 들어갈지, 혹은 완벽히 다른 제3의 행로를 찾아 나설 것인지. 갈림길에 선 이들이 불러올 변수에 이목이 집중된다.

윤현우X진도준과 악연으로 얽힌 두 얼굴의 황태자 ‘진성준’

진성준(김남희 분)은 어렸을 때부터 순양의 미래 주인 대접을 받으며 자라왔다. 그 오만한 성격 탓에 그는 진도준은 물론 윤현우와도 악연으로 얽혔던 바 있다. 하지만 미국에서 유학을 마치고 돌아왔다는 그의 모습은 전과 사뭇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그것도 잠시, 어른들 앞에서의 차분함과는 달리 뒤편에서 꺼내 보인 서늘한 얼굴은 이중적인 면모로 소름을 유발했다. 지금 그의 흥미는 정략결혼 상대 모현민(박지현 분)에게 쏠려있다. 하지만 정작 모현민의 관심은 온통 진도준을 향하고 있는 상황. 여기에 새서울타운 사업권까지 미라클에게 내어주며, 자신도 모르는 새에 많은 것을 진도준에게 뺏기고 있는 진성준. 그가 이 모든 진실을 알게 됐을 때 어떤 폭풍이 일어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7-8회는 오는 3일, 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며, 2일 금요일에는 6회가 재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