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 카타르 월드컵 후기 "나만 추해…이강인 빨리 봤으면"

  • 등록 2022-11-29 오전 10:19:58

    수정 2022-11-29 오전 10:19:58

김이나(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작사가 김이나가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김이나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구보고 쓰는 난장판 일기) 아 진짜 운동경기는 이겼을 때 너무 짜릿한 만큼 졌을 때 허탈감이 너무 커. 불기둥 뿜던 가슴에 거대한 분화구가 생겨”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선수들은 오죽할까. 벤투발노발하는데 너무 이해가고 막. 야구팀 응원하는 사람들 진짜 존경스러워. 이런 감정을 일년에 몇 번을 느끼는거야 대체. 그래도 정말 쫄깃했고 두번째 골 들어갔을 때 너무 소리 질러서 목아픈 것도 행복해”라고 전했다.

김이나는 “솔직히 응원하면서 몇몇 선수들한테 급작스런 태세전환하던 나만 추하지 우리 선수들은 멋있었어. 포르투갈 경기 두 점 차 우승이라는 꿈을 품어본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근데 이강인 좀 빨리 봣음 좋겠다. 휴 모르겠다 다 이유가 있겠지”라는 내용을 더하기도 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도 다양한 의견을 내놓으며 공감을 하고 있다.

한편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