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서예지, '시간' 김정현·서현 로맨스 삭제 조종?

  • 등록 2021-04-12 오전 11:06:01

    수정 2021-04-12 오전 11:06:18

서예지(왼쪽) 김정현(사진=tvN, 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정현을 향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배우 서예지까지 소환되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디스패치는 MBC 드라마 ‘시간’에서 논란이 된 김정현의 태도가 당시 여자친구인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정현이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고 이 때문에 ‘시간’이 복수극으로 끝맺음을 했다고 주장했다. 여자주인공인 서현과 신체 접촉도 피했고 대본 수정을 요구했는데, 이는 서예지의 주문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김정현, 서예지가 나눈 대화라고 주장한 내용도 공개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대화에서 서예지는 ‘스킨십을 다 빼라’고 주문했고 김정현은 ‘감독에게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다’, ‘스태프에게 인사 안했다’ 등의 답변을 보냈다.

이런 보도가 나오자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정현, 서지혜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때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 측은 “절대 아니”라며 열애를 부인했고, 김정현과 전속계약을 긍정 논의 중이라고 알렸다.

그러나 이런 해명에서 문제가 불거졌다. 김정현은 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마무리되지 않은 것. 김정현은 MBC ‘시간’에서 하차한 뒤 공백기를 가졌고,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이 시간을 연장해야한다고 주장하며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