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보니]니혼팔콤의 ‘36년’ 장수IP…연출·액션 강화한 ‘이스X’

주인공 '아돌'의 서사를 36년간 끌고온 IP의 힘
바이킹 느낌의 세계관, 그래픽·연출 끌어올려
묵직해진 액션, 막고 ‘폭딜’하는 전투흐름 눈길
바다 누비며 섬 모험 재미, 전작과 서사 연결 흥미
  • 등록 2023-09-28 오전 8:00:00

    수정 2023-09-28 오전 8:00:00

‘이스X’의 새로운 캐릭터 ‘카자 발타’. (사진=클라우디드 레오파드 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첫 시리즈가 출시(1987년)된 지 무려 36년이 됐다. 일본의 중소 게임사 니혼팔콤의 대표작 ‘이스’ 시리즈다. 아무리 지식재산(IP)의 질이 좋더라도 이를 36년이나 끌고 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그것도 ‘아돌 크리스틴’이란 주인공 1명의 서사를 그 오랜 시간동안 이끈 건 게임 역사상에도 흔치 않다.

니혼팔콤이 개발하고 클라우디드 레오파드 엔터테인먼트(CLE)가 배급하는 최신작 ‘이스X-노딕스’를 플레이 해봤다. 기자는 최초 시리즈인 과거 ‘이스:페르가나의 맹세’를 비롯해 비교적 최신작은 ‘이스:셀세타의 수해’, ‘이스8:라크리모사 오브 다나’, ‘이스9:몬스트롬 녹스’ 등을 지속적으로 플레이 해왔던만큼 ‘이스’ 시리즈에 친숙한 편이다.

‘이스X’는 시리즈의 10번째 타이틀로 바이킹을 연상하게 하는 세계관을 처음으로 등장시켰다. 눈에 띈 건 그래픽과 연출이었는데, 그간 니혼팔콤의 작품들은 그래픽면에서는 큰 점수를 받지 못했다. ‘이스X’는 분명 전작에 비해 크래픽이 다소 부드러워지고 깔끔해졌다. 물론 다른 최신 플레이스테이션5(PS5)용 게임들과 비교할 바는 못되지만, 이전 시리즈과 비교하면 일부 발전한 것이 보인다.

연출도 전작들에 비해 많이 늘었다. 연출시 캐릭터들의 모션도 정교해지고, 더 화려해졌다. 당연히 이 부분도 최신 PS5용 트리플A 게임들과 비교하면 안된다. 이전 ‘이스’ 시리즈와 비교해서다. BGM은 ‘게임음악의 명가’ 니혼팔콤인만큼, 이번 작에서도 좋았다.

2명의 주인공을 콤보 모드로 조작해 일부 공격을 막아야한다. (사진=클라우디드 레오파드 엔터테인먼트)
액션 부분에선 다소 변화가 있다. 니혼팔콤은 ‘이스X’ 개발 과정에서 소울라이크 게임을 참고했다고 했는데, 그 정도 수준은 아니지만 다소 묵직해진 액션을 경험할 수 있었다. ‘저스트 가드’(타이밍을 맞춘 막기)를 하면 몬스터가 순간 경직을 먹는 등의 액션이다. 다만 이전 시리즈에서 자주 활용했던 회피의 사용 빈도는 다소 줄었다.

또 달라진 점은 2명의 주인공을 내세우며 액션도 연계해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작의 히로인은 ‘카자 발타’인데, 게임 이용자는 두 캐릭터를 한꺼번에 조작할 수 있는 ‘콤비 모드’를 활용할 수 있다. 게임을 즐기다보면 ‘콤비 모드’를 써야하는 부분들이 쭉 나오는데, 일정 공격에선 ‘콤비 모드’ 막기로만 파훼할 수 있다.

전체적인 전투의 흐름이 ‘콤비 모드’로 적의 공격을 막고, 이를 통해 얻는 ‘리벤지 게이지’로 공격력 배율을 높여 ‘폭딜’을 하는 식이다. 때문에 초반에는 흥미로웠지만 후반부로 가면 다소 비슷한 전투 양상이 펼쳐져 다소 심심한 점은 있었다.

‘마나 액션’을 통해 끊어진 통로를 이을 수도 있다. (사진=클라우디드 레오파드 엔터테인먼트)
또한 기존 ‘이스’ 시리즈 처럼 다양한 퍼즐 요소를 해결할 수 있는 ‘마나 액션’도 생겼다. 과거 ‘이스’ 시리즈엔 각종 아이템(또는 이능)으로 물을 헤엄치거나, 높은 곳을 올라가는 요소들을 꾸준히 배치해 왔기 때문에 완전 새로운 건 아니지만, 액션 자체가 달라진만큼 흥미로운 요소였다.

‘이스X’는 바이킹 처럼 배를 타고 여러 섬을 모험하는 재미도 있다. 해양에서 적 함대와 전투를 벌이기도 하고 숨겨진 섬에 도착해 보물을 찾는 흥미로움도 있다. 기자는 섬 하나하나를 탐색하는 재미가 가장 컸는데, 의외로 이전작들에 비해 숨겨진 통로나 퍼즐의 난이도가 높지 않아 좋았다.

다만 스토리는 개인적으로 이전 작들에 비해 세계관의 규모가 작은 듯한 느낌이 들어 매우 흥미로운 수준은 아니었다. 총 29시간 플레이 하며 엔딩을 봤는데, 이전작들에 비해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느낌이 컸다.

그럼에도 몰입감을 놓치지 않았던 건 ‘이스X’이 기존 ‘이스:셀세타의 수해’ 직전의 이야기인만큼 서사의 흐름이 지속적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게임 중간중간에 과거 시리즈를 상기시킬 만한 요소들을 언급하면서 이용자들에게 흥미를 돋운다. ‘아돌’이란 한 모험가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느낌이다. ‘이스’라는 장수 IP의 매력이자 힘이다.

한편, ‘이스X’는 28일 PS4·5와 닌텐도 스위치용으로 출시된다.

‘이스X-노딕스’ 한정판 패키지 구성. (사진=김정유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