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서예지가 조종→서현 피해?…김정현 논란 ing [종합]

  • 등록 2021-04-12 오후 4:24:39

    수정 2021-04-12 오후 4:24:39

김정현(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정현을 둘러싼 논란이 며칠 째 이어지고 있다. 이젠 전 여자친구 서예지로 인해 MBC ‘시간’에 피해를 입혔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논란이 가중된 상황이다.

12일 디스패치는 배우 김정현이 전 여자친구인 서예지 때문에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고 MBC ‘시간’의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시간’은 멜로 복수극이 아닌 그냥 복수극으로 끝을 맺었으며, 여자주인공인 서현과 스킨십 장면은 물론 멜로신이 수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정현의 이같은 행동은 서예지의 주문이었다고. 디스패치는 김정현, 서예지의 문자 대화 일부를 확보했다며 서예지가 김정현에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수정 잘 하고’,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 하는게 맞고. 걔들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 거고’ 등의 문자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김정현 또한 ‘감독에게 다시 한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다’,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다’, ‘장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다’고 답변을 보냈다.

서예지(사진=tvN)
김정현은 2018년 방송된 MBC ‘시간’ 출연 당시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시종일관 굳은 표정을 짓고, 상대 배우인 서현이 팔짱을 끼려고 하자 이를 거절하는 모습이 포착돼 비난을 받았다.

이후 공동 인터뷰 시간에서 무표정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제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면서 “역할에 몰입해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 역시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 보니 컨디션 조절이 힘들어 의도치 않게 실수를 했다”고 사과했지만 비난이 이어졌다.

“역할에 몰입했다”는 김정현은 결국 드라마를 마무리 짓지 못하고 하차했다. 당시 건강 상의 문제라고 이유를 전했지만, 주연 배우가 하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며 주연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그러나 그런 이유가 전 여자친구 서예지 때문이라는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이 거세진 상황이다. 서예지 측은 이같은 보도가 나오자 “확인 중”이라고 전한 후,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최근 김정현은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정현, 서지혜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서지혜의 소속사인 문화창고 측은 “절대 아니”라며 열애를 부인했고 “현재 김정현과 전속 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해명으로 갈등이 빚어졌다. 김정현과 오앤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 만료 시점을 두고 이견이 생긴 것. 오앤엔터테인먼트는 MBC ‘시간’ 하차 후 공백기를 가진 만큼, 이 기간만큼 계약 기간이 연장되어야한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현재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서지혜와 열애설로 시작돼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갈등, MBC ‘시간’ 태도 논란, 배우 서지예의 배후설 등이 제기되며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김정현. 현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분쟁 중인 만큼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