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멕시코서 K브랜드 중남미 수출 지원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16일까지 개최
국내 中企 100개사 판로지원, 브랜드 홍보도
  • 등록 2024-06-13 오전 8:59:19

    수정 2024-06-13 오후 7:15:28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롯데는 오는 16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2024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해 9월 자카르타에서 진행한 B2B 수출상담회에서 현지 유통기업이 상담하는 모습. (사진=롯데)
이번 엑스포는 롯데, 코트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수출 상담회와 상품 전시회를 지원한다.

2018년 태국에서 처음 열린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올해까지 총 12회를 거치며 중소기업들에게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1300여개 기업이 참여해 9000여건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누적 상담 실적은 7억 달러(한화 약 9600억원) 수준이다.

올해는 처음으로 중남미 국가인 멕시코에서 개최된다. 멕시코는 2005년 중남미 국가 중 최초로 한국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국가로 최근 K브랜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지역 중 하나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류 동호회 회원수가 2700만명이 넘는 세계 2위로, 멕시코 내 한국 문화 및 상품들에 익숙한 사람이 많다. 멕시코는 전체 인구 수가 1억2000만명으로 세계 10위에 해당하며 구매력이 높은 15~49세 구성비가 절반이 넘을 정도로 시장 성장 가능성도 높다.

한류 트렌드에 맞춰 멕시코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뷰티, 패션, 식품, 생활용품 분야의 중소기업 100개사가 참가한다. 이중 마스크팩, 클렌저, 떡볶이, 김스낵 등 멕시코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기대하는 47개사는 현지 유통업체들과 1대1 수출 상담회도 갖는다.

멕시코 1위 온라인 유통망인 ‘메르카도 리브레’도 상담회에 참가해 K브랜드의 현지 수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반 고객 대상의 체험 행사도 준비했다.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상품 판촉전에서는 홍보 부스를 포함해 현지 트렌드에 맞춰 상품 활용법을 알려주는 컬쳐쇼와 쿠킹클래스, 뷰티 컨설팅, 한식 체험존 등을 운영한다.

롯데 관계자는 “홈쇼핑, 마트, 면세점, 편의점 등 롯데 계열사들이 힘을 합쳐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돕고자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중소기업 상품들이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상생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