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쇼팽 콩쿠르 우승에 브루스 리우…이혁, 아쉽게 입상 실패

쿄헤이 소리타·알렉산더 가드예브 공동 2위
심사위원들 격론에 3시간 늦게 결과 발표
  • 등록 2021-10-21 오전 9:47:08

    수정 2021-10-21 오전 9:47:08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6년 만에 열린 쇼팽 피아노 콩쿠르에서 캐나다 출신 브루스 리우(24)가 1위를 차지했다. 결선 진출로 기대를 모았던 한국의 이혁(21)은 아쉽게 입상에 실패했다.

제18회 쇼팽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 캐나다 출신 브루스 리우(사진=쇼팽 콩쿠르 유튜브 캡처)
프레데릭 쇼팽협회는 21일(현지시간) 제18회 쇼팽 피아노 콩쿠르 수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2위는 일본의 쿄헤이 소리타(27)가 이탈리아·슬로베니아의 알렉산더 가드예브(26)와 공동으로 수상했다. 3위는 스페인의 마르틴 가르시아 가르시아(24)가 차지했다.

일본 아이미 코바야시(26), 폴란드 야쿠프 쿠스리크(24)가 공동 4위, 이탈리아 레오노라 아르멜리니(29)가 5위, 캔나다 J.J. 준 리 부이(17)가 6위로 그 뒤를 이었다.

이날 수상 결과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6시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심사위원들 사이의 치열한 격론으로 3시간이 미뤄진 오전 9시께 결과가 나왔다.

쇼팽 콩쿠르는 폴란드 작곡가이자 피아노 연주자인 프레데릭 쇼팽을 기려 1927년 시작된 경연 대회로 러시아 차이콥스키 콩쿠르,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음악 콩쿠르로 손꼽힌다. 5년에 한 번씩 열리지만, 이번 콩쿠르는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돼 6년 만에 열리고 있다.

쇼팽 콩쿠르 결선에 진출한 한국인으로는 2005년 임동민·임동혁·손열음, 2015년 조성진이 있다. 조성진은 당시 만 21세 나이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 임동민·임동혁 형제는 공동 3위에 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