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량측정 정확도 좋은데 오래가고 싼 스마트워치는?

한국소비자원, 8개 스마트워치 시험·평가
일상·건강관리 등 용도별 우수한 제품은
  • 등록 2022-08-08 오후 12:00:00

    수정 2022-08-08 오후 12:00:00

[세종=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샤오미 레드미 워치2 라이트’가 손목시계나 운동량 측정 등 일상적 용도로 쓰기에 좋은 스마트워치 제품으로 평가됐다. 심박 수와 걸음 수, 운동거리 측정 정확도가 우수하고 배터리 사용시간이 길면서 비교적 저렴해서다.

다만 심전도나 혈압 등 건강관리 기능 면에서는 삼성 갤럭시워치4, 애플 애플워치 시리즈7가 의료기기로 허가받은 우수한 제품으로 분석됐다.

(자료=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8일 소비자들의 객관적인 스마트워치 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워치 8개 브랜드, 8개 제품을 종합적으로 시험, 평가하고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은 △일상 △정보통신 △운동량관리 △건강관리 등 사용 용도별로 우수한 스마트워치를 선정하고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소비를 당부했다.

먼저 일상적 용도로는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 제품은 심박수·걸음수·운동거리 측정 정확도가 모두 우수했고 주요 및 일반 보유기능은 각각 4개, 7개로 두 번째로 적었으나 배터리 사용 시간은 9.2일로 가장 길었다. 구입 가격은 8만원으로 비교 제품군 중 세 번째로 저렴했다.

정보통신 용도로는 삼성(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제품과 애플(애플워치 시리즈7 41mm 알루미늄 GPS) 제품이 우수했다. 이들 제품은 전 지구위치파악시스템(GPS)이 내장됐고 무선인터넷(Wi-Fi) 연결이 가능하며 수신·발신 음성통화, 스마트워치 내 음악저장 및 블루투스 이어폰(또는 스피커)으로 재생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배터리 사용 시간이 2.3일로 짧고 가격은 삼성과 애플이 각각 21만원, 48만3000원으로 비싼 편이다.

운동량 관리 용도로는 삼성, 샤오미(레드미 워치2 라이트), 애플, 어메이즈핏(GTR3 Pro), 핏빗(Versa 3)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은 운동량 측정 정확도가 높고 수영, 요가, 사이클 등 다양한 운동 모드와 운동 분석을 제공한다. 특히 핏빗 제품은 일부 기능(코골이 감지, 피부 온도 측정)은 유료 회원가입이 필요했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7.6일로 세 번째로 길었고 구입 가격이 28만7000원으로 두 번째로 비쌌다.

마지막으로 건강관리 용도로는 삼성과 애플 제품이 적합것으로 평가됐다. 이들 제품은 심전도·혈압·혈중산소포화도 측정 등의 건강관리 기능이 많고 심전도·혈압 측정 기능의 경우 의료기기(모바일 의료용 앱)로 허가받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용도, 운동량 측정 정확도, 주요 보유기능 및 가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