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김동연도 통신조회…수사기관 `사찰 논란` 대선판까지 번지나

김동연, 지난해 광주지검서 통신자료 조회
"수사 등 관련된 일 없음에도 왜 조회했는지 의아"
윤석열·김건희 등 공수처, 안철수 인천지검서 통신조회
  • 등록 2022-01-25 오후 2:38:04

    수정 2022-01-25 오후 5:38:23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및 검찰 등 수사기관의 통신자료 조회 논란이 대선판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이어 이번엔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까지 통신자료를 조회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지난 23일 오전 전주시 웨딩팰리스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전라북도당 발기인 및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새로운물결)
25일 새로운물결 측에 따르면, 지난해 4월경 광주지방검찰청(12일)과 중부경찰서(6일·지역 불명)가 김 후보의 통신자료를 차례로 조회했다. 이들에게 제공된 김 후보 정보는 이름·주민번호·전화번호·주소·가입일·해지일이다.

새로운물결 관계자는 “해당 지검에서 수사를 받는 등 관련된 일이 없었음에도 왜 조회를 했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의아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수사기관이 대선 후보들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사실이 밝혀진 것은 윤 후보와 안 후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국민의힘은 윤 후보는 물론 아내 김건희씨에 대해 공수처에서 통신자료를 조회했다고 발표했었다.

특히 국민의힘은 소속 의원 105명 중 93명이 수사기관에 의한 통신조회 대상이 된 것으로 집계됐다. 공수처가 9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지방검찰청 67명과 경기남부경찰청 5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여기에 윤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을 포함한 그의 가족, 팬카페 회원들의 통신자료까지 조회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안 후보의 경우, 인천지방검찰청이 지난해 안 후보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사유를 알기 위해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했다. 야당 의원 및 언론인을 넘어서, 현 정부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우는 대선 후보들까지 표적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야권을 중심으로 이용자에게 통신자료 조회를 의무적으로 통보하는 법안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사업자가 통신자료의 내용, 사용목적, 제공일 등을 이용자에게 30일 내에 통보하도록 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고, 같은 당 권명호 의원도 이용자에게 즉시 문자로 통보하도록 하는 내용의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