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화이자도 일반 병원서도 접종할 수 있나…당국 "가능성 커"

유럽의약품청, 화이자 2~8℃서도 31일 보관 가능 권고
화이자 계약물량 6600만회분, 3분기부터 본격 도입 전망
접종센터 여력 부족하다는 평가…위탁의료기관 활용
  • 등록 2021-05-18 오후 2:38:43

    수정 2021-05-18 오후 2:38:43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방역 당국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예방접종센터뿐만 아니라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영하 75℃에서 보관해야 하는 등 냉동 보관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에 대해 2~8℃에서도 최대 31일간 보관할 수 있다는 유럽의약품청(EMA) 권고가 나왔기 때문이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18일 “화이자 백신의 유통 ·보관에 관한 기간의 연장은 제약사의 신청에 따라서 식약처의 허가 변경이 필요한 사항”이라며 “제약사 신청에 따라서 허가 변경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현재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에서 6개월 동안 보관이 가능하고 영하 15~25℃에서는 2주 그리고 2~8℃에서는 5일간 보관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유럽의약품청은 2∼8℃에 화이자 백신을 31일간 보관해도 된다고 권고했다.

김 반장은 “허가변경이 되면 화이자 백신의 유통이나 보관에 있어서 탄력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향후에 화이자 백신이 대량으로 들어와서 많은 국민들에게 예방접종이 이루어질 예정이기 때문에 예방접종센터 이외에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이 더 가능성이 더 커진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화이자와 6600만회분(3300만명)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상태이며 화이자 백신은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국내에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화이자 백신은 유통·보관 온도 때문에 접종센터에서만 맞을 수 있으나 1차 접종 후 3주 후 2차 접종이 진행되면 1차 접종을 중단해야 하는 등 접종센터의 여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당국은 3분기부터 화이자 백신을 위탁의료기관 등에서도 접종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병원급 이상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공동취재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