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日스가, 도쿄 긴급사태 해제…올림픽 관중 1만명 수용 검토

21일부터 긴급사태 해제…도쿄·오사카 등 중점조치
스가, 관중 1만명 올림픽 언급…21일 5자회담서 결정
日백신 접종률 16% 불과…언론 “개최시엔 무관중이어야"
  • 등록 2021-06-18 오후 3:59:13

    수정 2021-06-18 오후 3:59:13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AFP)
[이데일리 성채윤 인턴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도쿄 긴급사태를 해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도쿄올림픽 경기장에 최대 1만명의 관중을 들이겠다는 입장까지 내비쳤다.

18일(현지시간) 아사히시문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東京都) 등 9개 도도부현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쿄도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긴급사태보다 낮은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개막을 한 달여 앞두고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개최 준비를 본격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스가 총리는 중점조치가 해제되면 대규모 행사 관중 상한을 1만명으로 한다는 정부 방침을 언급하면서 “도쿄 대회의 인원 수 상한은 이런 규정에 근거해 결정된다”고도 말했다. 도쿄올림픽이 ‘유(有)관중’으로 진행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지난 16일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분과회는 긴급사태 등이 해제된 지역에서 대규모 이벤트 인원 제한에 대해 ‘단계적 완화 조치로 1만명을 상한으로 설정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승인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 회장도 이날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회 관중 상한을 1만명으로 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도쿄올림픽 강행하자 현지 언론들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18일 아사히 신문은 도쿄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 감소세가 둔화됐으나 다시 증가세로 전환할 기색이 보인다면서 “전문가가 조기 재확산에 강한 우려를 나타내는 가운데 나온 긴급사태 선언 해제다”고 꼬집었다. 18일 마이니치 신문도 사설을 통해 “코로나 아래서 대회(올림픽)을 개최한다면 무관중으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일본에서 최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수가 지난 2주동안 48% 감소해 하루 평균 1625건으로 떨어졌지만, 최소 한차례 백신 접종을 받은 비율은 전체 인구의 16%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런 와중에도 일본 정부는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과 오는 21일 5자회담을 열고 관중 제한 조치를 정식으로 결정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