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국감장 등장한 '오징어게임'…"소상공인 이러다 다 죽어"

최승재 의원, 트레이닝복 입고 국감장 등장
"자영업자가 3류 시민이냐…중기부 존재 이유 명확해야"
  • 등록 2021-10-21 오후 2:29:56

    수정 2021-10-21 오후 11:16:38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드라마 ‘오징어게임’ 트레이닝복을 입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승재 의원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21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속 트레이닝복을 입고 정부의 부실한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책을 질타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최 의원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100% 손실보상’을 강조하며 중기부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요청했다.

최 의원은 “한류 문화에 대한 헌사가 아니라 자영업자들의 비극을 보여주는 수의 대신 입고 나온 것”이라며 “자영업자들의 실상은 오징어게임보다 훨씬 잔인하다. 드라마에서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규칙을 지키면 살 수 있지만, 영업시간 단축 등 정부 지침을 지킨 이들은 폐업했고 무려 23명의 목숨이 눈꽃처럼 사라졌다”고 했다.

또한 최 의원은 전체 자영업자 기초수급자 3만8000명 중 40%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겨난 사실은 언급하며 “세금 내던 사람이 기초 수급자가 됐다. 한 마디로 중기부가 일을 안 해서 보건복지부로 업무를 이관한 경우라 할 수 있다”며 중기부의 책임을 물었다.

최 의원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3류 시민이냐”고 물으며 “자영업자들은 오징어게임에서 셀 수 없는 총탄에 쓰러지는 엑스트라처럼 잊히고 있다”며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중기부가 잘 안 보인다고 해도 열심히 움직이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지만 나름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