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학교 급식·돌봄 비정규직 2만5천명 파업…전국 상당수 학교서 대체식 운영

20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 2899곳 학교 급식 미실시
돌봄교실 학교 1362곳도 파업 참여하며 정상 운영에 차질
  • 등록 2021-10-20 오후 5:27:21

    수정 2021-10-20 오후 5:27:21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들의 파업으로 20일 학생들이 대체식을 배식받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20일 하루 동안 급식·돌봄 등 교육공무직 2만5201명이 파업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2800여 곳에 달하는 학교에서 급식을 정상적으로 운영하지 못했고, 돌봄교실이 운영되는 초등학교 중 1696곳도 파업에 참여하며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교에서 급식과 돌봄 등을 맡고 있는 전체 교육공무직 노동자 16만 8597명 가운데 2만5201명(14.9%)이 이날 학교비정규직연대회(학비연대)의 파업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급식의 경우 전체 급식대상 학교의 23.4%인 2899개교가 대체 급식을 하거나 단축수업·휴업 등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빵과 우유로 밥을 대신한 학교가 2249개교, 도시락을 싸 오게 한 학교는 172개교였고 단축수업·휴업 등으로 급식을 하지 않은 학교도 398개교에 달했다.

돌봄교실이 운영되는 초등학교 6052개교 중 1362곳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전체 돌봄교실 1만2402곳 가운데 13.7%인 1696곳이 돌봄교실을 운영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파업은 지난 14일 학비연대가 교육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과 임금교섭이 막판까지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최종 결렬되면서 발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