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5층? 50층?" GBC 터파기 앞둔 현대차…설계 변경 '주목'

오는 7월 터파기 공사 재개기간 도래…현대차, 건물 설계 변경 검토
층수 낮추면 공사비 등 비용 절감…군 레이더 비용 부담도 덜어
인·허가권 쥔 서울시 시장선거 마무리…"설계 변경 논의 탄력 받을 듯"
  • 등록 2022-06-23 오후 6:22:09

    수정 2022-06-23 오후 7:29:1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터파기 공사 재개 기간이 다음 달 도래하는 가운데 건물 설계 변경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GBC는 애초 105층 1개동(업무·숙박용 등 부속건물 제외) 건물로 설립이 추진됐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이 경제성 등을 이유로 GBC건물을 70층 2개동 또는 50층 3개동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GBC건물 설계 변경 인·허가권을 쥐고 있는 서울시의 시장 선거도 마무리되면서 건물 설계 변경 논의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완성차업계에서는 GBC건물 설계가 변경된다면 50층 3개동이 유력하다고 점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조감도. 업무·숙박용 부속건물 포함. (사진=서울시)
GBC, 흙막이 공사 진행…2016년 12월 준공 목표

23일 서울시와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9월 ‘GBC건물 터파기 공사 일정을 2021년 10월에서 2022년 7월로 9개월 미룬다’는 내용의 환경보전방안서를 승인했다. 터파기 공사 일정 변경 이유는 영동대로 방면 가설방음패널 일부 철거와 가설사무실 설치 때문이다. 현재 GBC건물 설립 터에서는 흙막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흙막이 공사란 지하에 구조물을 만들기 위해 지반을 굴착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인접지반 붕괴 등을 방지하기 위한 공사를 말한다. 터파기 공사는 건축물의 높이, 면적, 동 수 등 건축 계획이 확실히 결정돼야 진행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10조 5500억원을 들여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7만 9342㎡(약 2만 4000평) 규모의 옛 한국전력 부지를 인수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국내 최고 높이인 571m 115층 1개동 건물(부속건물 제외)을 짓겠다고 밝혔다가 2015년에 526m 105층 1개동으로 목표 건물 층수를 낮췄다. GBC건물 준공 시점은 2026년 12월이다.

하지만 GBC건물 터파기 공사 일정이 미뤄지면서 업계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이 계획된 건물 층수를 낮추는 설계 변경을 위한 시간 확보 차원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현대차그룹이 GBC건물 층수를 낮추면 공사비가 크게 줄어드는데다 수천억원대로 예상되는 군 레이더 비용 부담도 덜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건물이 일정 높이를 넘기면 군 레이더가 일부 차단돼 표적을 제대로 탐지하지 못하는 탓에 신규 레이터 설치·관리비용을 현대차그룹이 부담해야 한다.

강남구, GBC설계 변경 변수…“원안대로 설립해야”

만약 현대차그룹이 GBC건물 층수를 낮춘다면 절감한 비용으로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등 미래사업 투자 여력을 확보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이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와 약속했던 공공기여금 1조 7400억원을 내야 하는 명분도 약해진다. 공공기여금은 GBC 설립 과정에서 토지 용도변경이나 용적률을 완화해주는 조건으로 지자체에 내는 것이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건물 설계 변경 허가 권한을 가지고 있는 서울시의 수장이 결정된 만큼 현대차그룹의 GBC건물 설계 변경 검토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GBC건물 관할 기초자치단체인 강남구가 변수다. 강남구는 GBC건물이 원안대로 105층 1개동으로 설립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강남구의 요구를 마냥 무시할 수 없다. GBC건물 설계 변경 인·허가는 서울시의 권한이지만 GBC건물의 원활한 공사 진행을 위한 도로 환경 정비 등을 위해 강남구의 협조가 필요한 탓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GBC건물 설계 변경을 검토 중”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