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경영 보폭 넓히는 JY…삼성 OB들도 "전문경영인처럼 일해야"

"겸허한 마음으로 새 삼성 만들어 나가자"
반도체, 바이오 투자계획 구체화 나설듯
삼성 준법 시스템 강화…지배구조 개편 촉각
  • 등록 2021-10-25 오후 7:27:03

    수정 2021-10-25 오후 7:27:0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유족이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치러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상윤 이준기 기자] ‘새로운 삼성’과 ‘더 나은 미래’를 골자로 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메시지. 그간 ‘정중동’ 행보에서 벗어나, 힘있게 경영 보폭을 넓히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과거는 잊고 전문경영인처럼 일하라”는 삼성 전직 OB들의 조언처럼 삼성의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는 동시에 과거와 다른 준법시스템을 심을 것으로 관측된다.

美 파운드리 2공장 확정하고 지배구조 개편 시동?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는 이 부회장의 메시지는 고(故) 이건희 회장 1주기인 25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이건희 회장 흉상 제막식’에서 나왔다. 지난 8월 가석방된 이후 처음으로 던진 메시지다.

이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밝힌 ‘승어부’(勝於父·아버지를 능가함)에 대한 각오를 다시 다진 것이다. 당시 이 부회장은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에서 이기고 회사를 성장시키는 데 집중했다면, 이 부회장은 이를 넘어 임직원과 국민한테 존경받을 수 있도록 미래 준비 및 사회적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새로운 삼성’은 지난 8월 말 삼성그룹이 내놓은 미래투자 계획에 담겨 있다. 삼성그룹은 △반도체 △바이오 △차세대 통신 △신성장 IT R&D(연구·개발)에 24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날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 부회장이 대규모 시설투자와 인수·합병(M&A) 등 굵직한 경영 현안 챙기기부터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내달께 직접 미국을 방문해 미국 내 제2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건설 부지를 담판 지을 것으로 예상한다. 최근 텍사스주 테일러시 의회가 삼성전자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지원 결의안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삼성전자는 테일러시에 공장을 지을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연말쯤에는 삼성 사장단 인사와 조직 개편도 앞두고 있다. 이번 인사에는 미래 사업에 대한 이 부회장의 구상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웃과 사회의 미래’를 위해서 이 부회장은 삼성에 준법 시스템을 뿌리내리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최후진술에서도 “회사의 성장은 기본, 부당한 압력에 거부할 수 있는 준법감시제도를 만들겠다”, “삼성을 준법을 넘어 최고 수준 투명성과 도덕성을 갖춘 회사로 만드는 것을 제가 책임지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준법 시스템은 향후 지배구조 틀과 연관될 것으로 보인다. 다른 그룹과 달리 준법감시 기능을 강화하는 지배구조를 새롭게 짤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은 사업지원(삼성전자), 금융경쟁력제고(삼성생명), EPC(설계·조달·시공), 경쟁력강화(삼성물산) 등 사업부문별로 쪼개진 3개 태스크포스(TF)를 하나로 묶은 새 콘트롤타워를 세우는 방안을 유력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다만 구조조정본부·미래전략실 등 과거 삼성 콘트롤타워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자 안에는 컴플라이언스(준법·compliance) 조직을 두고 밖에선 외부 독립기관인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를 밀착시켜 각종 사법 리스크로 인한 부침을 전면 차단하는 방식이 거론된다.

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모영상 화면
삼성 OB “과거 잊고 전문경영인처럼 일해야”

삼성 전직 최고경영자(CEO) 사이에선 “이 부회장이 과거 승계, 상속 문제를 뒤로 하고 이젠 실력으로 ‘삼성 회장감’이라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자신감 있게 삼성을 끌고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삼성자산운용·삼성증권 CEO 등을 지내며 고 이건희 회장, 이재용 부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던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장은 “이 부회장이 오너가(家)라기보다는 전문경영인처럼 실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면서 “이사회도 싫은 소리, 따끔한 말을 할 수 있도록 이 부회장이 개방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가석방 상태에서 경영 참여 논란과 관련해서는 “국민적 합의에 의해 무보직, 무보수 활동을 용인한다면 좋을 것 같다”면서 “4차산업시대에 삼성이 해야 할 역할이 많은데 이 부회장이 활기차게 뛰어나갈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에서 37년간 인사·조직 전문가로 활약한 이근면 전 인사혁신처장은 “작은 것에 연연하지 말고 크게 보고 전진해야 한다”면서 “사법리스크에 매몰되면 삼성도, 국가도 불이익인 만큼 최고 수준 도덕성을 겸비하고 반도체, 휴대폰을 넘어 새로운 혁신을 찾는 데 주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