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연 경기지사 초대 비서실장, 첫 내부 공모..정구원 보육정책과장 선발

  • 등록 2022-06-30 오후 6:00:06

    수정 2022-06-30 오후 6:00:06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이 경기도지사 초대 비서실장으로 정구원 현 경기도 보육정책과장을 30일 선발했다.(사진=경기지사직 인수위)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이 경기도지사 초대 비서실장으로 정구원 현 경기도 보육정책과장을 선발했다. 내부 공모를 통한 선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호영 민선 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 공동위원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서실장 공모에서 11명의 우수한 분들이 지원했고, 서류 심사와 1~2차 면접을 진행해 정구원 보육정책과장을 선발했다”며 “비서실장의 역량, 도정에 대한 이해, 당선자와 함께 헌신할 자세 등을 고려해 최적의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정구원 비서실장은 김동연 당선인과 함께 도정 수행을 씩씩하게 그리고 의욕적으로 뒷받침할 것으로 믿는다”며 “향후 김동연 당선인은 도의 다른 인사에서도 유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1일 정구원 과장을 비서실장으로 공식 발령할 예정이다.

도지사 비서실장에 선정된 정구원 과장은 1996년 7급 공채로 용인시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이후 행정안전부를 거쳐 경기도에서 공공기관담당관, 북부여성가족과장 등을 역임했다.

정구원 과장은 “민선 8기를 시작하는 중대한 시기에 경기도 공직자로서 작은 기여를 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지원했다. 모든 일은 결국은 사람을 통해서 이뤄지기에 언제나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김동연 당선인은 지난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도정과 도의 인사에서도 ‘유쾌한 반란’을 일으키겠다”며 “선거캠프에서 함께했던 분이 아니라 도에서 근무하는 일반직 공무원 중에서 공모를 통해 비서실장을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24일 도청 내부 게시판에 손 편지를 통해 “우수한 역량과 헌신 의지가 있는 공직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다린다”며 “선발의 공정성은 제가 담보한다”고 지원을 격려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