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5.67 10.46 (-0.32%)
코스닥 1,057.61 1.93 (-0.18%)

'BTS 효과' 하이브 시총 11조원 돌파…시총 30위권 진입

하이브 시총 올해 초 대비 두 배 증가…5.6조원→11조원
7거래일 연속 오름세…상장후 종가 30만원 처음 넘어
BTS 신곡 버터 출시에 하이브 실적개선 기대감 ↑
  • 등록 2021-06-19 오전 6:00:00

    수정 2021-06-19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엔터테인먼트 업체 대표주로 자리잡은 하이브(352820)가 시가총액 10조원을 돌파했다. 상장 첫날 장중 30만원을 넘은 하이브는 최초로 종가 기준으로도 30만원을 넘었다. 하이브 시총은 전체 30위권에 진입했다.

19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하이브는 지난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5.39% 오른 31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0월15일 상장한 이후 종가가 30만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중 최고가는 상장 당일 기록한 35만1000원이다.

하이브의 시가총액은 올해 초(1월4일) 5조6285억원에서 11조1502억원으로 두배 가까이 불어났다. 주가는 올해 초 15만8000원에서 31만3000원으로 98.1%, 두 배 가까이 올랐다. 이에 따라 하이브의 올해 초 시가총액 순위는 유가증권시장에서 49위였으나 38위(18일 기준)로 껑충 뛰었다.

자료=마켓포인트. 단위=원.
하이브는 지난 10일부터 7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투자자가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7거래일간 순매수한 금액은 969억원에 달한다. 외국인투자자는 7거래일간 하루를 빼놓고 순매수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같은 하이브의 오름세는 BTS효과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21일 출시한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가 출시 3일 만에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수 1억회 이상을 기록했다. 아울러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3주 연속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BTS가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하면서 하이브 주가에도 호재로 작용, 하이브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모양새다. 버터의 성과를 바탕으로 위버스에 신규 BTS 콘텐츠를 노출시켜 하이브가 만든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 월간 순 이용자수(MAU) 증가세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진만 SK증권 연구원은 “BTS는 기존 K팝 아이돌 및 아티스트들을 뛰어넘는 성과와 기록을 실시간으로 써나가고 있으며 하이브의 가치를 평가함에 있어 높은 수준의 프리미엄 부여를 정당화시키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BTS의 압도적 영향력 외에도 위버스와 V라이브의 통합으로 출범할 플랫폼을 통한 팬덤 플랫폼 시장 장악, 강력한 파트너사와의 협력으로 하이브의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