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씨티銀 노조 "소비자금융 폐지 당국 인가사항"

"엄격하고 철저한 심사로 폐지 못하게 해야" 주장
  • 등록 2021-10-22 오후 1:34:18

    수정 2021-11-24 오전 8:18:32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씨티은행지부는 22일 “한국씨티은행 소비자금융 청산 및 폐지가 금융 당국의 인가 사항”이라며 “금융당국은 엄격하고 철저한 심사로 인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와 국회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한국씨티은행 노조원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 제공)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진교 정의당 의원과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가 있었다. 의원들은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매각에 대한 당국의 법률 검토가 있는지 질의했다.

이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소매금융부문 단계적 폐지가 은행법상 인가대상인지 자세히 검토하고 있다”면서 “인가 대상인지 여부를 떠나 금융 소비자 보호, 금융질서 유지 측면에서 현행법상 명확하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은 22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청산(단계적 폐지)은 금융위원회의 당연한 인가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융당국이 한국씨티은행의 단계적 폐지를 인가한다면 이는 매각과 철수에 따른 직원들의 대규모 실업사태 및 금융 소비자 피해를 방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은 2013~2014년 HSBC 소비자금융 폐지 과정에서 은행업 제58조(외국은행의 은행업 인가 등) 외국은행의 국내지점 폐쇄와 관련해 예비인가와 본인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당시 폐쇄 사유는 ‘글로벌 그룹 전략에 따른 개인금융업무에 대한 포트폴리오 개편’이었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은 당시 상황과 동일하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