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하나여도 둘, 갈라놔도 붙어있는…김옥정 '나눈 것'

2023년 작
부드러운 색·질감 '도형'에 들인 세상 픙경
순지·분채·오일파스텔·연필 등 순한 재료로
어느 시간·순간 감정 모아 어루만지듯 쌓아
  • 등록 2023-03-09 오후 12:08:43

    수정 2023-03-09 오후 12:08:43

김옥정 ‘나눈 것’(2023 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하나같이 둘로 나뉘어 있다. 네모도 세모도 타원도. 같은 모양을 달리 구분한 건지, 다른 모양을 닮게 모은 건지는 확실하지 않다.

작가 김옥정(30)의 화면에는 이처럼 형상은 분명하나 의미는 분명치 않은 장면이 들어 있다. 그 형상이 때로는 ‘나무’기도 하고 때로는 ‘하늘’이기도 하며 때로는 ‘일상’이기도 하다는데, 독특한 것은 나무든 하늘이든 일상이든 종국엔 ‘도형’으로 표현된다는 거다. 게다가 그 도형에 담아낸 건 따로 있다니. 작가 혹은 누군가의 감정이고 생각이고 마음이라고.

흥미로운 건 도형에 띄운 색의 온도다. 늘 변화무쌍한 사람의 엉키는 감정, 들쭉날쭉한 생각, 흔들리는 마음 등을 빚은 형상치곤 대단히 따뜻하고 부드럽다는 거다. 아마 작업도구에 힌트가 있을 거다. 순지에 분채, 혹은 오일파스텔이나 연필 등 순한 재료로 어루만지듯 색을 쌓아내는 식. 각각의 색을 띤 도형들이 한데 모여 어느 시간, 어느 순간의 풍경을 그려내는 거다.

‘나눈 것’(2023)이란 작품의 답도 나왔다. 하나이어도 둘인, 갈라도 붙어 있는, 또 그 자체로 어울리는 세상풍경 전부였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7길 이유진갤러리서 박지수·오병탁·이은지와 연 4인 그룹전 ‘도약점’(Jumping-off Point·2. 15∼3. 8)에 걸었다. 순지에 분채로 채색. 60.6×50㎝. 이유진갤러리 제공.

김옥정 ‘무엇이든 될 수 있었던 날들-달’(2023), 순지에 분채·콘테, 130.3×97㎝(사진=이유진갤러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