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딴소리]1.7조 복권과 4.3억 복권

  • 등록 2022-08-06 오전 9:00:00

    수정 2022-08-06 오전 9:00:00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1. `바람둥이`의 대명사인 카사노바는 프랑스의 재정난을 단번에 해결해준 아이디어맨이기도 하다. `복권` 도입이 바로 그 아이디어다. 1757년 `7년 전쟁`에 휘말려 재정난에 빠져있던 루이 15세를 알현한 카사노바는 복권 판매를 제안해 손쉽게 재정 적자를 만회했다. 첫 복권 발행에 벌어들인 수익이 200만 프랑이었는데 정확한 환산은 어렵지만 현재 가치로 50억원 이상이 되는 거금이다. 예나 지금이나 `일확천금`을 노리는 사람의 마음은 비슷해보인다. 카사노바는 루이 15세에게 60만 프랑을 건네면서 신뢰를 얻었다. 이 같은 신임을 바탕으로 카사노바는 1758년 프랑스 외무부 특사 자격을 받아 네덜란드에서 프랑스 채권 판매 협상을 성공하기도 했다.
2. 1조7500억원. 지난 31일 당첨자가 탄생한 미국 `메가밀리언` 복권의 당첨금 액수다. `보톡스`(보툴리눔 톡신)로 유명한 휴젤이 GS컨소시엄에 팔린 가격이 1조7000억원이다. 대우조선이 지난해 입은 영업손실도 1조7000억원이다. 한 개인이 거머쥔 돈이 기업체를 사거나 손실을 만회해줄 수 있는 거액인 것이다. 이마저도 미국 복권 역사상 최고액은 아니다. 지난 2016년 또 다른 복권 `파워볼`에서 약 2조7300억원에 달하는 당첨금이 탄생했다. 반면 한국에서는 지난 6월 `로또` 최저 당첨금 2위 기록이 나왔다. 당첨자가 50명이나 몰리면서 4억3856만5000원이라는 초라한(?) 당첨금에 만족해야 했다. 물론 미국의 복권은 당첨 확률이 낮아 자주 이월되기 때문에 올바른 비교는 아니다. 그렇더라도 이월됐던 국내 로또 사상 최대 당첨금 407억2296만원조차 비교불가급이다.

3.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에도 천문학적 단위의 복권이 존재한다. 영국, 프랑스, 벨기에, 스페인 등 유로 국가들이 중심이 된 `유로밀리언`은 최대 당첨금이 1억9000만 유로(2500억원)다. 북유럽과 동유럽을 중심으로 하는 `유로잭팟`도 1억2000만 유로(1600억원)의 1등 당첨금이 책정돼 있다. 스페인의 국민복권 `엘 고르도`는 3조원이 넘는 1등 당첨금을 수천명의 사람이 나눈다. 기획재정부 산하 복권위원회가 인용한 `La fleur’s 2022 World Lottery Almanac` 따르면 한국인은 지난 2021년 1인당 97달러를 복권 구매에 썼다. GDP 대비 복권 구입 총액 비율은 0.279로 OECD평균 0.382보다 낮다. 참고로 이탈리아는 이 비율이 1.467로 포르투갈(1.213)와 함께 1이 넘는 유이한 국가다. `일확천금`의 꿈을 좇는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상대적으로 슬로베니아(0.019), 멕시코(0.051)는 복권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4. 로또 복권의 당첨금이 크게 출렁했던 때는 지난 2004년이다. `사행심 완화`를 이유로 한 게임당 2000원이던 로또 가격이 1000원으로 내렸다. 이후 `강산이 두 번 바뀔` 18년 동안 로또 가격은 고정됐다. 오르지 않는 것은 `내 월급`뿐으로 생각했는데 로또 당첨금도 제자리 수준이었다. 다만 당첨금이 오른 복권도 있었다. 지난 2020년 `연금복권 520`은 `연금복권 720`으로 이름을 바꿨다. 520은 500만원을 20년간 준다는 의미다. 당첨금을 700만원으로 올린 것인데 로또의 인기 때문에 판매가 저조한 게 이유였다. 현재 로또는 일주일에 1000억원 가량이 팔리는 히트상품이다. 그러나 복권위의 설명은 다소 달랐다. “국민소득 증가와 해외 유사 복권 상품의 당첨금 규모 등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이 이유라면 18년째 제자리인 로또 가격을 올리지 않을 이유가 없어보인다. 최근 법원은 키오스크를 통한 미국 복권 구매 대행을 불법으로 판단했다. 한국인이 1조원 이상의 당첨금이 기대되는 복권을 사려면 현지에 가는 방법뿐이다. 한국인의 사행심이 OECD 평균 이하인 상황에서 정부가 `행운의 크기`를 좀 더 키워주길 바란다면 무리한 기대일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