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만다라' 김성동 작가 별세…향년 75세

  • 등록 2022-09-25 오후 1:40:27

    수정 2022-09-25 오후 9:22:01

김성동 작가(사진=솔출판사)
[이데일리 박미애 기자]장편 소설 ‘만다라’와 ‘국수’로 유명한 김성동 작가가 25일 별세했다. 향년 75세.

김 작가는 지난 몇 개월 간암 투병을 해오다 이날 건국대학교충주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1947년 충남 보령 출생인 김 작가는 1975년 ‘주간종교’에 첫 단편 소설 ‘목탁조’가 당선되며 등단했다. 이후 김 작가는 1978년 승려 생활을 바탕으로 쓴 화제작 ‘만다라’를 출간했으며, ‘피안의 새’ ‘오막살이 집한채’ ‘집’ ‘길’ 등의 작품을 썼다.

‘만다라’와 함께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국수’(國手)는 임오군란(1882)과 갑신정변(1884) 무렵부터 동학농민운동(1894) 전야까지 각 분야의 예인과 인걸들이 한 시대를 풍미하는 이야기로 1991년 문화일보 창간호에 연재를 시작한 이후 27년 만인 2018년 6권으로 완간했다.

고인은 1985년 신동엽 창작기금을, 2002년 제7회 현대불교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건국대학교충주병원 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7일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