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형 ETF 살아있네…신한운용 월배당 ETF 흥행

'SOL 미국S&P500'·'SOL 미국배당다우존스' 규모 600억↑
  • 등록 2022-12-02 오전 10:07:34

    수정 2022-12-02 오전 10:21:30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신한자산운용의 월배당 SOL 상장지수펀드(ETF)가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신한자산운용은 2일 월배당 ETF 상품인 ‘SOL 미국S&P500’과 한국판 SCHD ‘SOL 미국배당다우존스’의 규모가 600억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운용센터장은 “불안정한 증시 속 변동성 확대 국면에서도 투자자의 월배당 ETF에 대한 관심은 꾸준했다”며 “특히 SOL 미국배당다우존스의 경우 상장 이후 매일 10억원 이상 유입되며 2주일 만에 순자산이 150억을 넘었다, 채권형과 단기자금형에 투자금이 몰리는 가운데 주식형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은 이례적인 성과”라고 말했다.

지난달 15일 상장한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는 미국 대표 배당성장 ETF인 SCHD(Schwab US Dividend Equity ETF)와 동일한 지수를 추종한다. SCHD ETF의 경우 과거 연평균 12%의 배당금 증가율과 연 3% 중반의 안정적인 배당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에서 동일하게 기대할 수 있어 연금투자에 최적화된 상품이다. 국내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월배당 전략까지 가미해 매월 꾸준한 수익을 낼 수 있다.

2일 현재 국내 월배당 ETF 규모는 7231억원이다. 16개 상품 중 분배 정책을 변경하여 월배당으로 전환한 10개 ETF를 제외하면 6개의 월배당 상품이 올해 신규 출시됐고 이들 상품 규모는 1554억원 수준이다.

김 센터장은 “월배당 투자자는 자본수익과 배당수익을 함께 누릴 수 있으면서도 매월 일정 수준의 현금흐름을 원한다”며 “기존 상품의 분배 정책을 변경하기 보다는 투자자의 니즈를 충족할 월배당 구조의 상품을 추가 상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