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행사 '일왕 옷' 대여 논란…서경덕 "을사늑약 체결된 장소"

"부적절하다는 비판 계속, 국민 정서 헤아려야"
  • 등록 2022-09-26 오전 10:39:13

    수정 2022-09-26 오전 10:39:13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서울시가 개최한 한 행사에서 일왕과 순사 의상을 대여하는 프로그램에 대해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정동 일대에서 열린 ‘2022 정동야행’에서 일본 순사, 헌병 의상이 전시·대여돼 논란이 일었다.(사진=뉴스1)
서 교수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가 정동 일대에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왕과 일제 헌병 의상을 대여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큰 논란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지난달에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앞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와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포함된 작품이 설치돼 큰 논란이 된 후 바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특히 정동에 있는 덕수궁 중명전에서는 1905년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은 을사늑약이 체결됐단 점에서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벌어지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무리 시대상을 체험해 본다는 취지이지만, 일왕과 일본 순사 복장을 대여하는 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시뿐만이 아니라 모든 지자체에서 진행하는 각종 행사에서 국민의 정서를 먼저 헤아릴 줄 알아야 한다는 교훈을 잊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서울시는 해당 논란에 대해 행사를 대행한 업체의 계약 위반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전날 “행사를 진행한 용역업체가 정동환복소 운영업체와 사전 협의를 거쳐 승인된 의상을 대여하도록 했지만, 운영업체가 시의 승인을 받지 않고서 현장에서 임의로 문제의 의상을 비치·대여했다”며 “행사 대행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