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차정숙' 김병철 "아쉬움보다 감사한 마음 더 커" 종영 소감

  • 등록 2023-06-04 오후 6:59:17

    수정 2023-06-04 오후 6:59:17

‘닥터 차정숙’ 김병철(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유준하 기자] ‘닥터 차정숙’ 김병철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4일 종영하는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차정숙(엄정화 분)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로, 극 중 김병철은 대장항문외과 의사 서인호로 분해 진지와 유쾌를 오가는 하드캐리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닥터 차정숙’은 차정숙의 성장 스토리임과 동시에 서인호의 각성 스토리였다. 아내와 첫사랑 사이에서 이중생활을 이어오던 ‘엄근진’ 외과 과장이 돌이킬 수 없는 선택에 눈물 흘리는 ‘후회 남주’가 되기까지, 그는 고난과 역경 속에서 고군분투하며 극의 재미를 책임졌고, 이러한 과정에서 보여진 김병철의 천연덕스러운 연기는 안방극장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서인호가 확신의 빌런임에도 불구, ‘귀여운 빌런’, ‘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악역’, ‘마성의 하남자’ 등의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건 오로지 김병철의 힘이었다.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대사와 지문을 맛깔나게 살리는 풍부한 표현력으로 서인호를 보다 완벽히 구현해 내며 매력적인 악역을 탄생시켰다. 김병철 아닌 서인호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대체 불가했다.

이렇듯 매 회 뜨거운 호평 속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닥터 차정숙’을 마무리하게 된 김병철은 서인호를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를 적립하며 자신의 진가를 재입증,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보여줬다. 또한 필모에 ‘닥터 차정숙’이라는 최고의 화제작을 하나 더 추가하며 ‘흥행 요정’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에 김병철은 “꽤 오랜 시간 준비한 작품이어서 그런지 이제 마무리된다고 생각하니 아쉬운 마음이 들지만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기쁘게 끝낼 수 있을 것 같아서 감사한 마음이 더 크다”면서 “그런 관심이 감동이었고, 다음 작업을 해 나갈 수 있는 동력이 된다. 힘을 받아서 또 다른 좋은 작업들로 만나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시청자분들을 통해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닥터 차정숙’을 알게 되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끝까지 애써주신 동료 여러분께도 수고하셨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이며 ‘닥터 차정숙’을 떠나보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백옥 피부 저리가라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